상간녀 "네 남편 나랑 더 행복…애 데리고 꺼져" 본처에 저격글

ⓒ News1
ⓒ News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자신 없으면 그냥 애 데리고 꺼져."

한 상간녀가 본처에게 이 같은 저격 글을 남겨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5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남자 친구 아내에게 얘기하고 싶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서 A 씨는 본처를 향해 "그렇게 살 거면 (네 남편) 나 달라고. 나랑 더 행복하게 살 수 있다고. 난 당신보다 그를 더 사랑하고 당신처럼 그를 하인 취급하지 않고 귀하게 여기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매일을 보낼 수 있다"고 적었다.

이어 "당신이 그와 함께하는 시간은 당연한 하루고 가치가 없을지 모르지만, 난 그 순간조차 갖고 싶다. 내가 더 가치 있게 보낼 수 있다"며 "제발 고작 결혼했다고 그렇게 붙잡아두지 말고 본인이 자신 없으면 그냥 애 데리고 꺼져"라고 말했다.

또 A 씨는 "여기(블라인드) 자주 들어온다고 하던데 부디 이 글 보길. 제발. 이미 눈치챘어도 이 악물고 모른 척하는 거 같은데 그거(불륜) 맞아. 그니까 놓아줘. 나 봤잖아. 봤을 텐데"라고 당당한 태도를 취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당신을 사랑해서 (내게) 못 오는 게 아니라 아이가 안쓰러워서 못 오는 것일 뿐이다. 아이를 빌미로 질척거리지 마"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A 씨는 "당신은 이제 그에게서 사랑스러운 눈빛, 애정 어린 말들, 손짓 그 어떤 것도 가질 수 없다. 그 사람이 사랑하는 사람은 나"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넌 그냥 장난감이야", "증오받을 용기 대단하다", "상간녀 주제에 김밥 옆구리 터지는 소리 하고 앉았네", "너라면 당장 이혼하겠냐?", "유부남의 마누라와 아이들은 서로 가족입니다. 본인의 가족을 생각해 봐라" 등 댓글을 남겼다.

비난이 쏟아지자 A 씨는 "내가 사랑이고 아내는 그저 법적 동거인일 뿐"이라며 "욕심내면 내 것이 될 것 같다"고 답글을 남긴 뒤 18일 오전 글을 삭제했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