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대학생 때 축의금 3만원 냈더니…'나도 3만원' 정떨어지는 친구"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대학생 시절 친구 결혼식 축의금을 3만 원 냈다가 10년이 지난 후 그대로 돌려받았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10년 전 결혼할 때 축의금 3만 원 넣었으니 자기도 3만 원만 넣겠다는 친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A 씨는 "고등학교, 대학교 같이 나온 친구다. 군대도 근처 사단이라 자주 만나고 친하게 지냈다"며 "집이 못사는 것도 아니다. 지방이긴 하지만 고물상 하면서 한 달에 용돈 100만 원 받던 제법 살던 애였고, 자기 명의 아파트만 3채 이상 있다고 하더라"라고 적었다.

그러던 중 친구는 10년 전 대학 생활 도중 결혼했다. 당시 대학생 신분이었던 A 씨는 축의금으로 3만 원을 냈다고 한다.

이에 대해 A 씨는 "돈이 없었다. 집안 사정이 좋지 않았고 대학 진학 후 타지에서 생활하려니 생각보다 돈이 많이 들었다"며 "밤에 과외 아르바이트 뛰면서 해도 자취방이나 교통비로 많이 빠져나갔다. 다른 친구들도 대학생이라 다 그 정도만 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A 씨가 결혼할 때 친구가 똑같이 축의금을 3만 원을 냈다고. A 씨는 "친구가 혼자만 온 게 아니라 애들까지 데리고 왔다. 그리고 친구는 그때 성당에서 결혼한다고 만 원짜리 한식 뷔페였고, 난 호텔 뷔페다. 참 뭐랄까, 정이 뚝 떨어지더라"라고 토로했다.

결국 참다못한 A 씨가 친구에게 "왜 3만 원만 냈냐"고 묻자, 친구는 "그때 너도 3만원 했잖아"라고 답했다.

A 씨는 "난 친구 아들 돌비용에 집들이 선물까지 줬다. 오래 사귄 친구 중 하나인데 저런 모습 보여주니까 씁쓸하다"며 "다른 이유라도 있으면 모르겠는데 이기적인 모습을 많이 보여준 친구였어도 이럴 줄은 몰랐다. 제가 그때 10만 원 냈으면 지금과는 달랐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그 당시 친구랑 각별했다면 축의금을 더 주지 그랬냐", "대학생이면 3만 원 그럴 수 있는데 친한 친구였다면 아쉬웠을 수 있다", "오랜 시간 친구로 만난 시간이 아깝다", "부조금도 인플레이션 반영해야 한다. 3만 원 10년 뒤엔 5만 원이다. 둘이 와서 밥 먹으면 최소 10만 원 내야 한다", "10년 전에도 친한 친구면 못 해도 10만 원은 했어야지", "아들 돌은 똑같이 자식 돌잔치에, 집들이는 똑같이 집들이 때 받으면 된다. 3만 원 냈으면 3만 원 받는 게 맞다", "본인도 돈 때문에 서운한 거 아니냐. 둘이 똑같다" 등 갑론을박을 벌였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