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자퇴하고 수능"…'검정고시' 대학 신입생 12년새 최다

올해 검정고시 합격자 9256명…2013학년도 이후 최다
정시 확대되며 본격 증가…"수능으로 내신 불리 만회"

초졸·중졸·고졸 검정고시 원서접수 모습. /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초졸·중졸·고졸 검정고시 원서접수 모습. /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올해 대학 신입생 중 검정고시 합격생이 12년 새 최고치를 기록했다. 5년 전과 비교하면 2배 넘게 늘었다. 서울 주요 대학의 정시모집 비중이 확대되고, 수시에서는 비교과 비중이 대폭 축소되며 내신 비중이 확대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30일 종로학원이 대학알리미에 최근 공시된 '신입생 출신고 유형'을 분석한 결과 올해 전국 4년제 대학(일반·교육·산업대) 신입생 중 검정고시 합격생은 9256명으로 전년(7690명)보다 1566명(20.4%) 늘었다.

대학정보공시 사이트인 대학알리미에서 검정고시 합격생을 공시한 2013학년도 이후 가장 많다. 5년 전인 2019학년도와 비교하면 4521명에서 2.1배로 늘었다.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신입생 중 검정고시 합격생은 189명으로 역시 2013학년도 첫 공시 이후 최다였다. 전년도(155명)보다 18.0%(34명) 증가했다.

주요 10개 대학으로 확대해도 2013학년도 공시 이래 최고치다. 올해 검정고시 출신 신입생은 721명으로 전년(565명)보다 21.5%(156명)나 늘었다.

서울대(37명)를 제외하면 중앙대(98명) 경희대(97명) 한국외대(85명) 연세대(83명) 이화여대(80명) 성균관대(74명) 고려대(69명) 한양대(55명) 서강대(43명)도 2013학년도 이후 검정고시 합격생이 가장 많았다.

서울대 신입생 중 검정고시 합격생이 가장 많았던 해는 2021학년도로 45명이었다. 서울대도 2023학년도(28명)보다는 24.3%(9명) 늘었다.

검정고시 합격생이 본격적으로 증가한 것은 2020학년도부터다. 4년제 대학 전체로 보면 2013학년도 5597명에서 계속 감소해 2019학년도에는 4521명까지 줄었다.

이후 2020학년도 5913명으로 늘더니 2021학년도엔 7000명대로 뛰었다(7221명) 2022학년도 7131명, 2023학년도 7690명에 이어 올해는 9000명대로 급증했다.

서울 주요 대학도 2018학년도 293명, 2019학년도 294명이었으나 2020학년도에 422명으로 급증했다. 2021학년도에는 495명으로 늘었고 2022학년도(524명)엔 500명대를 깼다. 2023학년도 565명에 이어 올해는 다시 700명대로 뛰었다.

전국 4년제 대학 중 검정고시 합격생이 가장 많은 대학은 경상국립대로 215명이었다. 이어 전북대 192명, 동의대 182명, 계명대 155명, 한동대 151명, 충남대 150명, 한림대·대구대 각 149명, 부산외대 130명, 백석대 127명 순이다.

검정고시 합격생 증가세는 대입에서 정시 비중이 본격적으로 증가한 해와 맞물린다. 검정고시 합격생이 증가하기 시작한 2020학년도는 '박춘란 (전 교육부 차관) 효과'로 서울 주요 대학이 정시 수능전형을 확대하기 시작한 해다.

2022학년도에는 '조국 사태'로 서울 주요 16개 대학의 정시 비중이 본격적으로 확대됐다. 이때부터 수시에서 비교과 비중은 대폭 축소됐다. '교사 추천서'는 2022학년도, '자기소개서'는 2023학년도부터 폐지됐다.

수시에서 내신 비중이 커지고 주요 대학의 정시 비중이 확대되자 원하는 만큼 내신 성적을 얻지 못하면 자퇴한 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집중해 대학에 진학하려는 학생이 많아지는 추세로 풀이된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검정고시 합격생 증가는 내신 불리함을 수능이나 비교내신으로 만회하려는 학생이 증가한 영향으로 보인다"며 "서울 상위권 대학에서는 정시와 수시 논술전형에 집중하고, 서울 중위권 대학과 지역거점 국립대 등에서는 수시 학생부교과전형에 집중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다만 임 대표는 "학업 중단 현황을 보면 고교 생활 부적응도 상당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검정고시 합격자가 늘어난 것을 단순히 대학입시적 측면에서만 볼 수 없는 상황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jinn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