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풍향계

'읽씹 논란'에도 韓 지지율 45% 꿋꿋…'80% 반영' 당심 변수

'읽씹 논란'에도 韓 지지율 45% 꿋꿋…'80% 반영' 당심 변수

김건희 여사의 문자를 읽씹(읽고 무시)했다는 논란에도 한둥훈 국민의힘 후보가 10일 여론조사상 당대표 적합도 압도적 1위를 수성하고 있다. 다만 이번 전당대회에 반영되는 여당 지지층과 중도층 여론의 반영 비중이 20%에 불과해 '당원의 표심'과 일반 여론의 차이가 어떤 형태로 선거결과에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다.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퍼블릭이 YTN 의뢰로 지
尹지지율, 12주째 30% 초반…안보·민생도 효과 無

尹지지율, 12주째 30% 초반…안보·민생도 효과 無

윤석열 대통령 국정 수행 긍정 평가가 12주째 30% 초반대 지지율에서 횡보하고 있다는 조사가 나왔다. '정신건강 정책 대전환 발표' 등 민생 행보에도 불구하고 지지율은 회복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1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6월 4주 차 여론
'동해 석유' 尹 직접 발표에도 지지율 '찔끔'

'동해 석유' 尹 직접 발표에도 지지율 '찔끔'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소폭 상승했지만 30%대 초반 지지율이 고착화되는 형국이다. 윤 대통령이 직접 동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을 발표하는 등 여론 반전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정부 정책에 대한 부정적 시선은 좀처럼 바뀔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대통령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힌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지지율은 모두 상승해 눈길을 끈다. 원 구성 협상이
30% 초반 갇힌 尹대통령·15% 육박 조국당

30% 초반 갇힌 尹대통령·15% 육박 조국당

'정권심판' 총선 이후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30% 초반에서 허덕이고 있다. 국정운영 기조 변화를 예고했지만, 순직 해병대원 특검법에 대한 거부권 등으로 인해 여전히 정부에 대한 부정적 시선이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윤 대통령의 낮은 지지율 속 '윤석열 심판'을 기치로 내걸었던 조국혁신당의 지지율은 상승해 주목된다. 22대 국회 시작과 함께 자신들이 내세웠
한동훈 등판·이재명 연임 '부정적'…거부감? 견제?

한동훈 등판·이재명 연임 '부정적'…거부감? 견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 부정적 여론이 우세하다는 조사 결과가 30일 나왔다. 전문가들은 반대 성향 지지층의 견제 심리가 반영됐다면서도, 각각 '총선 패배 책임론'과 '사법리스크 방탄'에 대한 거부감이 주요했다고 분석했다.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27일부터 29일까
與 지지율 상승인데 尹은 최저치 경신…당정 엇박자 이유는

與 지지율 상승인데 尹은 최저치 경신…당정 엇박자 이유는

윤석열 대통령이 총선 패배 후 김건희 여사 의혹에 사과하고 영수회담을 하는 등 소통을 강화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지지율 30%를 겨우 턱걸이하는 성적표를 받았다.무엇보다 대통령의 지지율보다 국민의힘 지지율이 높은 '당정 분리현상'이 계속 나타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현상의 중심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있다고 보고 있다. 보수 핵심 지
의대증원 확정·채상병특검 거부권…尹지지율 주목

의대증원 확정·채상병특검 거부권…尹지지율 주목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1일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국회 문턱을 넘은 채상병 특검법에 대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여론의 변화도 이어질지 주목된다.민주당은 야6당과 공조해 장외 집회에 나서는 등 투쟁 노선과 여론전을 병행한다. 국민의힘은 이탈표 방지 단속에 나섰다.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지난 13일부터 17일까
尹 '총선 후유증' 극복 못해…與野 '전당대회' 변곡점

尹 '총선 후유증' 극복 못해…與野 '전당대회' 변곡점

지난달 총선 직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 지지율이 소폭 반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지만 아직 총선 패배의 후유증에서 극복되진 못했다는 분석이 나왔다.무엇보다 전문가들은 한목소리로 '여야 전당대회'가 대통령·국민의힘·더불어민주당 지지율 변화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양당 전당대회의 최대 변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尹, 김여사 의혹 사과 기자회견…여론은 아직 무덤덤

尹, 김여사 의혹 사과 기자회견…여론은 아직 무덤덤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맞이해 김건희 여사 의혹에 대해 사과하고 소통을 강화하는 등 총선 패배 이후 달라진 모습을 보이는 데 주력했지만 지지율 상승효과는 크게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특히 대통령의 지지율보다 국민의힘 지지율이 높은 '당정 분리현상'은 계속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도 지난주 대비 4.5%포인트(p) 소폭 상승해 윤 대
총선 대승, 민주당 잘 해서 아니다…지지율 그대로

총선 대승, 민주당 잘 해서 아니다…지지율 그대로

역대급 총선 승리에도 일부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에 뒤지는 결과가 나타나고 있다. 민주당이 국민의힘을 앞서는 여론조사도 있지만 그 격차가 이번 총선의 양당 의석수 차이에 비하면 미미하다.이번 총선에서 위성정당 의석 포 민주당은 175석을 얻었고 국민의힘은 108석을 얻었다. 두 정당이 획득한 의석수 차이는 67석에 이르지만 최근 여론조사는 이와
많이 본 뉴스1/0
많이 본 뉴스1/-1
많이 본 뉴스1/0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