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재단 고립·은둔 회복청년 '잘나가는 토크콘서트' 개최

청년지원 종사자와 소통의 장 만들기 위해 기획

청년재단 고립 은둔 회복청년 토크콘서트.(청년재단 제공)
청년재단 고립 은둔 회복청년 토크콘서트.(청년재단 제공)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청년재단이 지난 10일 대학로에 위치한 서울청년기지개센터에서 고립·은둔으로부터 회복한 청년들의 솔직한 이야기를 담은 ‘잘나가는 토크콘서트’ 첫 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청년과 청년지원 종사자 간의 소통의 장을 만들기 위해 기획됐다. 무대와 객석이 적극적으로 교감하는 토크콘서트 방식을 활용했다.

행사의 주역으로 참여한 고립‧은둔 회복 청년 6명은 재단의 청년 네트워킹 ‘잘나가는 커뮤니티’의 일원이다. 올 2월부터 재단과 협력해 고립‧은둔 청년에 관한 사회적 편견과 인식 개선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행사가 진행된 '서울청년기지개센터'는 고립‧은둔 청년 지원 전문 기관으로 당일 20여 명의 종사자가 관객으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토크콘서트는 실제 9년간의 고립‧은둔을 경험한 한 청년의 ‘나의 이야기’란 강연으로 문을 열었다. 해당 청년은 고립의 시간, 회복을 위한 끈질긴 노력 그리고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자신의 경험담을 솔직하게 공유했다.

이어 ‘잘나가는 커뮤니티’ 6인의 청년이 무대에 올라 객석의 종사자들과 본격적인 대화를 진행했다. 청년 A 씨는 “고립이나 은둔은 개인의 나약한 선택이 아닌 개별적인 상황과 사회적 압박이 혼합된 결과물”이라며 “이를 이해하고 존중하는 태도로 청년들을 바라봐 준다면 더 빠르게 사회로 돌아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고립청년에 대한 부정적 인식, 회복에 도움이 되었던 활동, 우리 사회에 바라는 점 등을 주제로 열띤 토크가 더해졌다.

서울기지개센터 관계자는 "고립 경험을 밝히기가 쉽지 않았고 다른 청년들을 위해 용기 있게 소중한 이야기를 전해줘 고맙다"며 "청년들과 함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가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참석 소감을 전했다.

박주희 청년재단 사무총장은 "이번 토크콘서트를 통해 참여 청년들은 또 한 번 자신감을 키웠고 종사자들은 관련 경험을 확대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전국의 여러 청년 지원 기관과 협력해 서울 이외 지역에서도 잘나가는 토크콘서트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재단은 2023년 자체 연구를 통해 청년의 고립·은둔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 연간 약 7조 원에 이른다는 결과를 얻은 바 있다. 이에 재단은 청년체인지업 프로젝트, 청년 ON&UP 프로그램 등을 통해 고립‧은둔 청년을 위한 맞춤형 지원과 사회적 자립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고 있다.

d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