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매는 ‘찔끔’ 전세는 ‘껑충’…아파트 전세가율 2022년 12월 이후 최대

아파트 전세, 비아파트와 달리 수요 여전…상승 지역 확대
“부동산경기 회복 여전히 더뎌 갭투자 물건 주의해야”

서울 강남구 압주정동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24.4.2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 강남구 압주정동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24.4.2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신현우 기자 =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셋값 비율(전세가율)이 상승세를 보인다. 특히 지난달 전세가율은 지난 2022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아파트 전세는 빌라 등 비(非)아파트와 달리 수요가 여전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부동산 경기 회복이 더딘 상황에서 갭투자(전세를 끼고 집을 사들이는 투자 방식) 물건의 역전세(전세 시세가 기존 전세 보증금보다 낮은 상황)를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일 KB부동산에 따르면 지난 4월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은 전달(66.7) 대비 0.2포인트(p) 오른 66.9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22년 12월(67.3) 이후 최대치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52.8에서 53.2로 상승했다. 특히 강북 아파트 전세가율(54.8→55.3)이 강남 아파트 전세가율(51.0→51.3)보다 오름폭이 컸다.

전세의 상승 흐름은 확대되고 있다. 부동산R114는 “전세 시장은 상승 흐름을 서울이 리드하고 있는데, 신도시와 경기·인천 등 수도권 전체로 퍼지는 분위기”라며 “개별 지역과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전세물건 부족(초과수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을 중심으로 전세 계약을 요구하는 사람이 늘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기준 전국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전주와 같은 93.9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97.2에서 97.9로 크게 상승했다. 권역별로 강북 아파트 전세수급지수(97.1→98.0)가 강남 아파트 전세수급지수(97.3→97.7)보다 더 크게 올랐다.

전세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점수화한 수치로 0~200 사이의 점수로 나타낸다. 기준선인 100보다 아래로 내려갈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다는 의미다.

부동산원은 “서울의 경우 학군·입지가 우수하고 정주여건이 양호한 역세권·대단지 위주로 전세 수요가 꾸준히 유지되고 있다”며 “(전세) 거래가 체결돼 매물 부족 현상이 나타나는 등 상승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일부 집주인이 전세 계약 갱신 시 보증금을 크게 올리기도 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성동구 옥수동 ‘극동그린 전용면적 84.92㎡(7층)’의 경우 지난달 전세 재계약 시 보증금을 기존보다 9750만 원 상향했다. 지난달 임대차 계약을 갱신한 종로구 사직동 ‘광화문스페이스본 전용 121.37㎡(13층)’는 전세 보증금을 8억 9200만 원에서 10억 5000만 원으로 올렸다.

이 같은 분위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용산구 A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집주인과 매수 대기자 간 희망 가격 차이로 여전히 계약이 잘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라며 “특히 매매에서 전세로 돌아선 사람도 있다”고 귀띔했다.

이어 “전세 수요가 늘어나니 일부 집주인이 (재계약 시) 보증금을 10% 이상 올리는 경우가 있다”면서도 “중동 분쟁 등 우리 부동산시장에 영향을 미칠 변수가 있는 만큼, 갭투자(전세를 끼고 집을 사들이는 투자 방식) 물건인 경우 주택 가격 하락에 따른 역전세 위험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hwshi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