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인천공항” 신속성·이용 편리성·수화물처리 정확성 평가서 ‘매우우수’

(서울=뉴스1) 신현우 기자 = 지난해 인천·김포·김해·제주·청주·대구·광주공항의 수하물 처리 정확성이 매우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공항이용객 증가 등으로 신속성과 공항이용 편리성 만족도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23년 항공교통서비스 공항부문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항공교통서비스 평가는 항공사업법에 따라 항공교통 이용자의 권익 보호를 위해 지난 2018년부터 항공교통사업자(공항운영자·항공운송사업자)를 대상으로 매년 실시해 오고 있다.

2023년 공항평가는 여객처리 실적이 높은(2022년 10월~2023년 3월 실적 상위누적 98%) 7개 공항(인천·김포·김해·제주·청주·대구·광주)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평가 등급은 △매우우수(A, 90점이상) △우수(B, 80점이상) △보통(C) △미흡(D) △불량(E) △매우 불량(F, 50점미만) 등으로 나뉜다.

공항서비스 평가를 항목별로 살펴보면, 체크인부터 출국심사까지 소요 되는 시간 등을 평가하는 ‘신속성’의 경우 인천·청주·광주공항이 ‘매우우수’ 등급을, 김포·김해·제주·대구공항이 ‘우수’ 등급을 각각 받았다.

공항운영자 귀책으로 인한 수하물 처리 오류·분실 정도를 평가하는 ‘수하물 처리 정확성’은 모든 공항이 ‘매우우수’ 등급으로 나타났다.

편의시설·교통약자시설 편의성 등을 평가하는 공항이용편리성은 인천공항이 ‘매우우수’로, 나머지 공항은 ‘우수’ 및 ‘보통’으로 각각 평가됐다.

기존 실효성 없는 지표를 공항 접근성 및 교통약자 이동편의 제고를 위한 신규 지표로 대체해 김포 등 일부 공항에서 등급이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지난 2023년 9월부터 12월 중 공항 이용객을 대상으로 비대면 조사(QR 코드 활용)한 이용자 만족도(표본수 2만7539명)는 모든 공항이 ‘만족’으로 평가됐다.

무안·양양국제공항을 포함한 소규모 지방공항(8개)에서도 처음으로 공항이용 편리성과 이용자 만족도를 시범적으로 조사했고, 모든 공항에서 ‘만족’으로 평가됐다.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소규모 지방공항도 맞춤형 평가 지표를 마련해 해당 공항의 시설과 서비스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hwshi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