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하루 평균 2139대 비행기 날았다...코로나19 이전 수준 완전 회복

국제선 항공량은 2022년 대비 2배 가량 증가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에서 대한항공 비행기가 이륙을 하고 있다.. 2022.3.29/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에서 대한항공 비행기가 이륙을 하고 있다.. 2022.3.29/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작년 우리나라 하늘길을 이용한 항공기가 전년(2022년) 대비 약 44.6% 증가한 총 78만여 대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으로 계산하면 2139대로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다.

국토교통부가 19일 2023년 항공교통량을 집계한 결과, 코로나19 이전이던 2019년에 비해 92.7%(국제선 91.6%, 국내선 95.4%) 수준으로, 2023년 8월 이후부터는 2019년 하루 평균 교통량(2307대)을 웃돌며 항공교통량이 완전히 회복된 규모라고 밝혔다.

집계 기준은 운송용·비운송용 항공기를 포함한 국내외 모든 항공기 운영자가 국토교통부에 제출한 비행계획서 기준(우리나라 전체공역 및 공항의 혼잡도를 나타냄)이다.

작년 한 해 동안 국제선은 매월 평균 약 4.4%씩 꾸준히 증가했으며 전체적으로 매월 평균 약 3.1%씩 상승해 2022년 월평균 증가 추이(1.6%)를 크게 웃돌았다.

특히 동남아·남중국·일본 등 중·단거리를 잇는 국제노선 신규 취항·증편 등에 따라 국제선이 전년 대비 하루 평균 2배 가까이 크게 증가(97.5%↑)했으며, 전체 국제 교통량 중 약 48%가 동남아·남중국 노선을 비행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2022년에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던 국내선 교통량은 국내 여행 수요의 국제선 전환 등으로 전년 대비 약 11% 감소했다. 코로나19 이전 평년 수준의 국내선 교통량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또 코로나19 종식에 따른 펜트업 효과로 인천공항(82.7%↑)뿐만 아니라 청주·김해·대구 등 지방 국제공항의 항공교통량이 각각 31%, 22%, 43%로 고르게 증가했다.

정용식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은 "전 세계 각종 분쟁 등 대외상황이 불확실한 것은 변수지만 2024년은 역대 최대 교통량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항공교통량의 변동 추이를 지속적으로 면밀히 모니터링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항공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특히 주민들 이동의 편의성 증대와 지역 내수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지방공항의 운항을 지속 확대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연간 항공교통량 추이.(국토교통부 제공)
연간 항공교통량 추이.(국토교통부 제공)

d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