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전대 불개입" 선긋기 속 불쾌감…3차 '윤-한 충돌' 조짐

"없었고, 해서도, 할 생각도 없다"…'3불' 강조
尹 끌어들이기에 불쾌감…"파국 결과 초래 경험"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전경. (뉴스1 DB) 2023.3.6/뉴스1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전경. (뉴스1 DB) 2023.3.6/뉴스1

(서울=뉴스1) 정지형 김정률 기자 = 대통령실은 8일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를 앞두고 김건희 여사 문자로 촉발된 이른바 3차 '윤-한 충돌' 논란에 관해 당무 개입으로 비치는 상황을 강하게 경계했다.

용산은 전당대회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재차 강조했지만 윤석열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형국에 내부에서는 불쾌감이 감지된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전 뉴스1과 한 통화에서 "전당대회에는 개입하지도 않았고, 해서도 안 되며, 앞으로도 할 생각이 없다"며 "초지일관"이라고 밝혔다.

당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는 여당이 알아서 할 일이며 대통령실은 과거와 현재, 미래에도 일절 간여하지 않는다는 '3불(不) 원칙'을 지키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도 "용산은 전당대회에 개입하지 않고 있다"며 "당내에서 깔끔하게 선거를 치렀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대통령실이 거듭 불개입 원칙을 재확인하고 있는 것은 김 여사 문자 '읽씹'(읽기만 하고 무시하는 행위) 사태가 당무 개입 논란으로까지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동훈 후보 측에서는 지난 1월 문자 내용이 현시점에 공개된 것을 두고 사전 교감설을 제기하고 있다.

한 후보와 김 여사 간 1 대 1 대화 내용이 김 여사 측과 사전에 얘기가 되지 않고서 언론을 통해 흘러나왔을 리는 없다는 이유에서다.

문자가 총선 패배 책임론을 부각해 한 후보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밖에 없는 내용이라는 점도 용산 개입설을 제기하는 쪽에서 내세우는 대목 중 하나다.

정치권에서는 현재 국면이 지난 1월과 3월 총선 과정에서 윤 대통령과 당시 한 비대위원장이 맞붙었던 1·2차 윤-한 충돌에 이어 3차 충돌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는 시각이 대체적이다.

두 사람은 1월에는 김 여사 명품가방 수수 의혹에 관한 대응 방향과 김경율 당시 비대위원 사천(私薦) 논란을 두고 갈등을 빚었으며, 3월에는 이종섭 주호주대사·황상무 시민사회수석 사퇴 문제로 충돌을 빚었다.

잇따른 충돌로 검사 시절 매우 가까운 사이였던 윤 대통령과 한 후보가 돌아올 수 없는 선을 넘었으며, 이번에 한 후보가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상 3차 충돌은 예정된 수순이었다는 것이다.

대통령실은 자칫 당무 개입 논란이 더 커질 것을 우려해 표정 관리를 하고 있지만 안에서는 불쾌감이 담긴 목소리가 나오는 중이다.

윤 대통령이 총선 참패 후 민생 현안에 집중하며 국정 쇄신에 나서고 있는 와중에 정쟁에 휘말리게 해 민심 악화를 초래하고 있다는 얘기다.

한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굉장히 불쾌한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이 파국적 결과를 초래한다는 것은 총선 때 이미 우리가 경험적으로 다 확인했다"고 말했다.

여권에서도 총선 패배 후 위축된 당을 되살리고 거대 야당을 상대해야 할 수장을 뽑는 자리가 당무 개입 논란으로 얼룩지는 일은 막아야 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당 내부에서 풀어야 할 문제를 외부의 입을 빌려 오히려 갈등을 증폭시키는 일을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다.

여권 관계자는 "안에서 치열하게 토론하고 문제를 풀어야 하는데 내부 소통을 거부하고 공적 소통과 사적 소통을 따지며 언론을 통해 상대에게 입장을 통보하는 식이면 일이 꼬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kingko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