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한동훈, 김 여사 사과 이끌어냈다면 내가 이재명 이겼을 수도"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원희룡 당대표 후보가 첫 TV토론회에 참가하고 있다. 2024.7.9/뉴스1 ⓒ News1 국회사진기자단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원희룡 당대표 후보가 첫 TV토론회에 참가하고 있다. 2024.7.9/뉴스1 ⓒ News1 국회사진기자단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원희룡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김건희 여사가 '명품백 논란 사과 의향'을 밝혔을 때 한동훈 후보가 수용,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 갔다면 총선 결과가 달라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랬다면 자신이 인천 계양을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눌렀을 수도 있었다는 것.

원 후보는 10일 채널A '정치 시그널'에서 한 후보가 '문자 논란'에 대해 '당무 개입' 논리로 방어막을 펼친 것에 대해 "지난해 12월 대통령이 현직 법무부 장관을 비대위원장으로 지명한 건 당무 개입이냐, 그건 당무 개입이 아니고 (대통령실이 비대위원장) 사퇴 요구한 건 당무 개입이냐"며 따져보자고 했다.

이어 "문제는 사과 의사를 묵살했냐인데 이를 '사적이다, 당무 개입이다'고 하고 있다"며 "총선 때 가장 큰 악재가 디올백 문제였는데 사과했으면 계양을에서 제가 이재명을 꺾었을지도 모른다. 낙선자들은 다 똑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고 한 위원장을 겨냥했다.

원 후보는 "영부인이 '공기업에 누구 취직시켜 주라' '공천 줘라' 이러면 당무 개입이지만 (명품백 논란) 당사자가 사과 의사를 밝힌 건 천군만마를 얻은 거 아니냐"며 "확인도 안 해보고 이것은 거짓말이다, 알리바이성 사과라고 무슨 근거로 그렇게 단정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줄기 빛이라도 탈출구가 있다면 그것을 모아 동굴암벽을 손으로라도 헤쳐서 탈출구를 마련해 팀 생존을 이끌어 나가는 것이 리더 책임 아니냐"며 한 위원장이 김 여사 문자를 '읽씹'(읽고 무시)하는 바람에 총선을 말아먹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buckba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