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 읽씹이 낳은 또 다른 파장…김건희 댓글팀? 한동훈 댓글팀?

김건희 댓글팀 존재한다는 의구심…장예찬 "한동훈 댓글팀 있어"
한동훈 측 "사실무근"…친윤계 공세 수위 놓고 의견 분분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문자를 무시했다는 논란이 또 다른 파장을 낳고 있다. 김 여사가 당시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보냈다는 문자메시지에 언급된 '댓글팀'을 둘러싸고 정치권에서는 각기 다른 해석을 내놓고 있다.

(서울=뉴스1) 박기현 기자 =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문자에 언급된 '댓글팀'과 관련해 서로 다른 해석이 충돌하고 있다. 김 여사는 지난 1월 23일 한 후보에게 "제가 '댓글팀'을 활용해 위원장님과 주변에 대한 비방을 시킨다는 얘기를 들었다. 너무도 놀랍고 참담했다"며 "모든 걸 걸고 말씀드리는데, 결코 그런 일은 없었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이를 두고 김 여사가 운영하는 '댓글팀'이 실재하며, 한 후보와 김 여사가 이 팀의 존재를 공유하고 있다는 해석이다. 김 여사도 '댓글팀'의 존재를 부정하기보다 '한 후보를 공격한 적이 없다'에 방점을 둔 해명을 했다는 것이다.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은 지난 8일 한 라디오에서 "한동훈 (당시) 위원장이 김건희 여사 측에서 '댓글팀'을 이용해 자기를 공격했다고 오해하는 것을 김 여사가 부인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뭘 아는 사람들 간의 대화"라고 말했다.

두 번째 해석은 '친윤' 장예찬 전 최고위원이 한 후보에게 화살을 돌리면서 마련됐다. 장 전 최고위원은 전날 "(한 후보가 법무부) 장관 할 때부터 여론 관리를 해주고 우호적인 온라인 여론을 조성하는 팀이 별도로 있었다"며 "제가 직접 보고 듣고 경험한 것만 말씀드린다"고 했다.

오히려 한 후보에게 '댓글팀'이 있었으니 한 후보가 김여사도 '댓글팀'을 꾸렸다고 의심했다는 것이다. 김 여사의 문자는 한 후보를 공격하지 않았다는 것과 함께 '댓글팀'의 존재도 부정하는 내용이라는 해석이다.

한 후보의 경쟁 상대인 원희룡 후보 측도 가세했다. 이준우 대변인은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한동훈 캠프가 (댓글팀과 관련) 일절 대응을 안 한다. 논평도, 반박도, 고소 고발 얘기도 한마디도 안 한다"며 "장예찬에게 반박하다가 잘못하면 사실관계 확인으로 넘어가 불리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게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했다.

천하람 개혁신당 의원은 "김 여사와 한 후보 모두 '댓글팀'이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 후보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한 후보의 '러닝메이트'인 박정훈 최고위원 후보는 이날 라디오에서 "장 전 최고위원의 말에는 확신만 있고 텍스트 안에 근거가 없다. 그냥 자기가 듣기로 그랬다는 취지의 얘기를 하는 것 아니냐"며 "제가 그래서 (한 후보 캠프에) 물어봤고 정말 황당한 얘기라는 취지의 답변이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한 후보를 견제 중인 친윤계에선 '댓글팀'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놓고 의견이 분분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친윤계 중진 의원은 "한동훈 댓글팀 이슈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다른 친윤 중진 의원은 "전혀 관심을 두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내부 고발인 데다가 김 여사와 관련돼 있어서 자칫 큰 자해로 이어질 수 있어서 고심이 있을 것"이라며 "지난 대선 때부터 운영된 게 맞는다면 사안이 복잡해질 수 있어서 원외 인사들이 주로 언급하지, 원내에서 이를 문제 삼기란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masterk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