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자세 돼있는지 의문"…與 내서 계속되는 '한동훈 때리기'

나경원·원희룡·윤상현 후보, 尹과 불화 부각하며 '韓 때리기'
권성동 "사과 이끌어냈어야", 천하람 "차별화 필요" 강조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나경원(왼쪽부터),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TV조선을 통해 열리는 첫 TV토론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7.9/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나경원(왼쪽부터),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TV조선을 통해 열리는 첫 TV토론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7.9/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소은 기자 = 국민의힘 내에서 김건희 여사의 문자 '읽씹'(읽고 무시) 논란과 관련 한동훈 당대표 후보에 대한 공세가 계속되고 있다. 나경원·원희룡·윤상현 등 당대표 경선 경쟁자부터 친윤계 중진 의원인 권성동 의원뿐 아니라 다른 당 소속인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 등도 가세해 한 후보에 대한 비판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나경원 후보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동훈 후보의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논란으로 한 후보자에 대한 실망감이 급속도로 번지고 있다"며 "윤 대통령과의 불화설도 사실로 입증된 만큼, 당원과 지지층 표심이 급변할 것"이라고 썼다.

이어 "대통령을 공격하는 당대표, 그건 당원의 뜻과 기대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원희룡 후보도 이날 오전 채널A 정치시그널에서 "신뢰를 조심히 다루면서 최선의 선의를 가지고 성사시키는 것, 갈등을 해결하는 게 리더고 당시 비대위원장에게 우리가 바랐던 것"이라고 했다

원 후보는 "잘못되면 내가 책임지고 물러나겠다는 배수의 진을 치면서 일이 성사되게끔 끌고 갔어야 했다"며 "저라면 그랬다"고 말했다.

윤상현 후보 또한 "한 후보가 지금과 같은 인식과 태도로 당 대표를 맡으면 당도, 대통령도, 본인도 어렵게 될 것"이라며 "대통령과 김 여사가 사과에 주저할 때와 같은 일이 생겼을 때 그 일을 해결해달라고 한 후보를 그 자리(비대위원장직)에 앉힌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한 후보가 당대표가 되면 공언한 대로 사적 관계인 김 여사와는 물론이고 대통령과도 당무에 대해 상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통령과 소통하지 않고 차별화의 길을 가면 당과 대통령의 관계는 단절되고 당은 사분오열돼서 민주당의 탄핵 공세에 무너질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어떻게든 간에 김 여사의 사과를 이끌어냈어야 됐다"며 "한 후보는 무슨 검사도 아닌데 아직도 공적인 관계, 사적인 관계, 이런 것을 운운하는 건지 정치인으로서의 자세가 돼 있는 건지에 대해서 의문이 든다"고 한동훈 후보를 비판했다.

권 의원은 "직간접적으로 여사의 뜻을 확인했다고 하는데 거짓말"이라며 "본인이 사과하겠다고 진정성 있게 문자를 써서 보냈으면 직접 전화를 해서 본인 입으로 어떤 얘기가 나오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한 후보도 결기가 있다면 대통령과 같이 가기 어렵다는 게 만천하에 드러난 이상 정치적 행보에서 차별화를 보여줘야겠다는 결단을 할 때가 왔다"며 "'그렇게 민심을 따지는 거면 채상병 특검법부터 받으십시오' 이렇게 가야지 왜 끌려다니나. 답답하다"고 했다.

soso@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