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10일 당대표 출마 선언…캠프 "尹 비난 지양, 정책 중심"(종합)

10일 오전 11시 민주당 중앙당사 당원존서 기자회견
캠프 실무 총괄 권혁기, 정치적 자문 좌장 김민석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김경민 한병찬 기자 =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10일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다. 이 전 대표의 출마 선언문엔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지적이 아닌 정책 대안이 중점적으로 담길 예정이다.

9일 이 전 대표 측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10일 오전 11시 민주당 중앙당사 당원존에서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갖는다.

이 전 대표는 출마 선언에서 실종된 대한민국의 비전을 제시하고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국가 위기 극복, 새로운 경제 성장을 통한 민생회복을 구현할 정책 대안도 발표할 계획이다.

아울러 혁신으로 더 유능해지고 준비된 민주당을 이끌 정당 발전 방안도 역설한다고 이 전 대표 측은 전했다.

권혁기 이재명 당대표 후보 캠프 총괄팀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분출된 국민의 뜻이 책임 정치를 하라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계시고, 윤석열 정권 출범 2년 반만에 사라진 국가 비전을 다시 세우고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메시지를 중심으로 하시려고 한다"며 "이번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은 무능한 정부대신에 국회가, 무책임한 여당 대신 제1당인 민주당이 새로운 성장과 민생 회복을 구현하라는 것이 민심이라고 보고 계신 거고 그런 부분에 대한 정책 콘텐츠를 부각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 국민의힘 또는 현재 당권 주자들에 대한 비판과 지적은 지양할 것"이라며 "국민의힘 전당대회 후보들의 정치 공세와는 달리 차별화하고, 미래 지향적 대안 제시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 캠프를 꾸렸다.

권혁기 총괄팀장은 "당헌·당규에 현역 의원과 지역위원장은 캠프에서 보직을 못 맞게 돼 있다. 캠프는 대표실에서 일했던 분들과 자원 봉사자로 구성해 운영 중에 있다"며 "(자원 봉사자는) 10여명이 있다"고 말했다.

'김민석 의원이 캠프에서 역할을 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 전 대표의 당대표 재출마를 결심하는 과정에서나 출마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정치적 자문 역할을 해주신 건 맞다"며 "그게 아마 일부 언론에서 '좌장'이라고 표현된 것 같다"고 전했다.

'후보 등록 첫 날인 오늘이 아닌 내일 하는 이유'를 기자가 묻자 "정치적인 이유는 없다"고 답했다.

'김두관 전 의원의 당대표 출마 선언은 어떻게 봤냐'는 질문엔 "아직 (이 전 대표가) 못 보시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김 전 의원의 출마를 두고 약속 대련이라는 평가가 있다'고 하자 "말도 안 되는 어불성설"이라고 선을 그었다.

km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