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 50%' 주장도 나와…국힘, 전대 룰 막바지 조율(종합)

당헌당규개정특위, 11일 회의에서 결론 못내려…내일 확정
민심 반영 비율 놓고 막판 진통…단일지도체제는 의견 접근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여상규 특위 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여상규 특위 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서울=뉴스1) 서상혁 기자 = 국민의힘이 전당대회 룰·지도체제 개편안 발표를 앞두고 막바지 조율 작업에 한창이다. 지도체제의 경우 현행 '단일 지도체제'를 유지하는 방안이 유력하나, 전대 룰을 두고 내부에서 다소간의 이견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은 12일 개정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당헌당규개정특별위원회(특위)는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개정안을 논의했다. 여상규 위원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내일 회의를 한 후에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이날 결론이 날 것으로 예상됐지만, 특위는 개정안을 확정 짓지 못했다. 국민여론조사에서 민심 반영 비율 논의가 길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국민의힘 안팎에선 기존 당심 100%에서 민심의 비중을 30%까지 늘리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봤다. 다만 일부 특위 위원 사이에서 민심을 50%까지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등 다양한 의견이 나오는 상황이다.

지도체제는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이 연일 '승계형 지도체제'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지만, '비윤계 당대표 견제용'이라는 당내 반발이 거센 상황이다.

hyu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