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첫 '북한이탈주민의 날' 앞두고 곳곳서 동행·포용 문화행사

'제1회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8~14일 다채로운 행사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서울시는 첫 '북한이탈주민의 날'인 14일을 앞두고 8~14일 '자유를 넘어 희망으로, 함께하는 우리'를 주제로 서울시청, 서울광장 등에서 북한 인권 포럼, 전시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11일 오후에는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UN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북한인권보고서 발간 10주년과 북한이탈주민의 날 제정을 기념하기 위한 '2024 북한인권 서울포럼'이 개최된다. 반기문 제8대 UN사무총장을 비롯해 국내외 북한인권전문가가 참석하는 행사로 지자체 주관의 북한 인권 포럼은 처음이다.

서울시청 지하 시민청에서는 8~13일 북한주민의 실상을 알리고 인권과 자유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북한인권 사진·영상전시회가 열린다.

8, 9일 이틀 동안은 북한 탈출 다큐멘터리 '비욘드 유토피아' 상영과 출연자와의 만남이, 12~13일에는 '남북 MZ세대 인권 토크콘서트'가 민간단체와 협업으로 진행된다.

서울광장에선 북한인권영화 상영회도 열린다. 12일에는 탈북과정에서 흩어진 가족들이 겪은 아픔과 비극을 그린 '크로싱'을 상영하고, 13일에는 한국전쟁 파병 터키군인이 고아소녀를 돌보는 과정에서 생긴 부녀의 정과 이별을 그린 '아일라'를 상영한다.

12일 서울시청 본관 다목적홀에서는 북한이탈가정을 위한 위로와 화합의 시간 '동행 한마당'이 열린다. 이날 행사에서는 서울시의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업 성과를 공유하고 '행복한 삶을 위한 마음 챙김'을 주제로 서울시 홍보대사인 양재진 원장(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의 인문학 강의도 진행된다.

13일에는 북한과는 다른 교육체계와 교육환경으로 적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이탈주민 부모와 자녀를 대상으로 '부모자녀 똑딱캠프'가 열린다.

'북한이탈주민의 날' 당일인 14일에는 DDP 어울림광장에서 서울시, 통일부, 남북하나재단이 함께 탈북민 예술가 공연, 탈북민 생산품 전시, 북한 의상 체험 및 사진 촬영, 스토리 패션쇼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진행한다.

이동률 서울시 행정국장은 "첫 '북한이탈주민의 날'을 기념해 남북 시민들이 함께 어울리는 다양한 행사를 통해 자유와 인권의 소중함을 느끼고, 서로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문화가 확산되길 바란다"며 "북한이탈주민이 우리의 편안한 이웃으로 동행하고 행복한 일상을 살아가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jung9079@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