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100 기가' 전국 전송망 구축완료…속도·안전성 ↑

KT의 네트워크 전문가가 새롭게 구축된 100 기가 급 전송망을 점검하고 있다. (KT 제공)
KT의 네트워크 전문가가 새롭게 구축된 100 기가 급 전송망을 점검하고 있다. (KT 제공)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KT(030200)는 전국 270개 통신 거점을 잇는 전송망을 초당 100 기가비트(100Gbps)를 보낼 수 있는 네트워크 인프라로 개선했다고 24일 밝혔다.

국내 통신사가 주요 통신 시설 전체를 100 기가 급으로 연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 전송망 용량은 10 기가비트 수준이었다.

이에 따라 전송망의 속도는 10배 빨라지고, 전송 장비의 용량은 기존 대비 6배 커져 데이터 전송의 안정성이 크게 향상됐다는 게 KT 측 설명이다.

KT는 "전송망 인프라 개선으로 대용량 트래픽의 효율적 관리 외에도 5G 인프라 확충과 10G 인터넷 설치 등 증가하는 고객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며 "기존 노후화된 저속 시설이 줄어든 만큼 전력 소모량과 탄소 배출량이 줄어드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flyhighro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