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부지 왔다"…강철원 사육사, 푸바오와 3개월 만에 재회

7.4~5, 중국 워룽 선수핑 판다기지 찾아
푸바오, 강 사육사 목소리에 반응하며 다가와

5일 중국 쓰촨성 워룽 선수핑 판다기지에서 강철원 에버랜드 사육사와 푸바오의 재회 당시 모습(에버랜드 제공)
5일 중국 쓰촨성 워룽 선수핑 판다기지에서 강철원 에버랜드 사육사와 푸바오의 재회 당시 모습(에버랜드 제공)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푸바오 할부지' 에버랜드 강철원 사육사가 3개월 만에 푸바오와 재회했다.

5일 에버랜드에 따르면 강철원 주키퍼(사육사)가 지난 4일과 이날 양일간 중국 워룽 선수핑 판다기지에서 푸바오를 만나며 감동적인 재회의 시간을 가졌다.

강철원 주키퍼는 푸바오가 생활하고 있는 방사장을 둘러보고, 푸바오 이름을 불러보며 교감하는 등 푸바오와 소중한 시간을 보냈다.

이번 만남은 2020년 7월 20일 국내 최초 자연 번식으로 태어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올해 4월 3일 새로운 '판생'(판다 인생)을 위해 중국 쓰촨성에 위치한 워룽 선수핑 판다기지로 이동한 지 3개월 만에 이뤄졌다.

중국에서 약 2개월간 검역과 적응 과정을 무사히 마친 푸바오는 지난달 12일부터 야외 방사장에 공개돼 일반 관람객들과 만나기 시작하며 강철원 주키퍼와 언제 다시 만날지도 많은 관심을 모아 왔다.

강철원 사육사와 푸바오(에버랜드 제공)
강철원 사육사와 푸바오(에버랜드 제공)
중국 쓰촨성 워룽 선수핑 판다기지를 방문한 강철원 사육사(에버랜드 제공)
중국 쓰촨성 워룽 선수핑 판다기지를 방문한 강철원 사육사(에버랜드 제공)

지난 4월 푸바오 중국 이동 당시, 공항부터 판다기지 도착까지 모든 과정에 동행한 강철원 주키퍼는 모친상으로 인해 당초 일정보다 조기 귀국하며 푸바오가 일반 공개가 되면 꼭 다시 보러 오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강철원 주키퍼는 "푸바오가 사는 곳을 직접 보니 주변환경이 너무 좋고 현지 사육사들이 푸바오를 위해 정말 많이 노력한 모습들을 볼 수 있어서 마음이 놓인다"며 "잘 적응하고 있는 모습을 보니 대견했고 역시 믿고 확신한 대로 푸바오는 잘하고 있어 앞으로 기회가 있을 때마다 푸바오를 만나러 오고 싶다"고 말했다.

푸바오도 강 주키퍼가 부르는 목소리에 반응하고 가까이 다가오는 등 할부지를 알아보는 듯한 모습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에버랜드는 강철원 주키퍼와 푸바오의 재회 모습을 유튜브 채널 '말하는 동물원 뿌빠TV'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seulbi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