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노조 "무기한 총파업 돌입…파업손실 임금 보상해야"(종합)

1차 총파업 종료일에 선언…"사측 대화 의지 없어"
창사 55년 만의 첫 무기한 총파업…장기화시 생산 차질 우려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조합원들이 8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반월동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4.7.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조합원들이 8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반월동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4.7.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김재현 기자 = 삼성전자(005930) 최대 노동조합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2차 총파업에 나선다. 이날까지 사흘간 진행 중인 1차 총파업과 달리 이번에는 '무기한'이다.

전삼노는 "1차 총파업 이후에도 사측의 대화 의지가 없음을 확인해 2차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한다"고 10일 밝혔다. 2차 총파업은 11일부터 진행된다. 삼성전자 창사 55년 만의 첫 무기한 총파업이다.

전삼노는 2차 총파업을 선언하며 △전 조합원 노조창립휴가 1일 보장 △전 조합원 베이스 업(Base-UP) 3.5% 인상 △성과급(OPI·TAI) 제도 개선 △무임금 파업으로 발생한 모든 조합원 경제 손실 보상 등을 내걸었다.

이들은 "(1차 총파업으로) 분명한 라인의 생산 차질을 확인했고 사측은 이 선택을 후회하게 될 것"이라며 "파업이 길어질수록 사측은 피가 마를 것이며 결국은 무릎을 꿇고 협상 테이블에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측은 대화하지 않고 부서장들을 앞장세워 파업을 방해하고 있다"며 "우리는 법적인 조치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써서 응징할 것이며 파업으로 인한 손실을 상쇄하는 안건이 나오기 전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직원들에게도 파업 참여를 독려했다. 전삼노는 "파업 참여에 대한 망설임은 결과를 지연시킬 뿐"이라며 "우리의 목표와 승리를 앞당기기 위해서는 여러분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합원들에게는 △지치지 않기 △집행부 지침 전까지 절대 출근 금지 △파업 근태 사전 상신 금지 및 타결 이후 상신 등의 지침도 알렸다.

1차 총파업은 지난 8일부터 이날까지 진행됐다. 전삼노에 따르면 1차 총파업 참여 의사를 밝힌 인원은 6540명이다. 전삼노 전체 조합원은 8일 기준 3만657명이다.

전삼노가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핵심 사업인 반도체 생산 차질 우려도 커지고 있다. 전삼노는 "파업의 목표는 생산 차질"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단기 파업에 대한 대응은 가능하더라도 장기화할 경우 생산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작지 않다. 특히 전삼노 조합원의 대부분은 반도체(DS) 부문 소속이다.

앞선 1차 총파업 때에는 생산 문제가 불거지지 않았다. 삼성전자 측은 1차 총파업에 따른 생산 차질 여부에 대해 "노조가 '3일 파업'을 예고했고 회사는 이에 따른 사전 대비를 해 생산 차질은 없었다"고 밝혔다.

kjh7@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