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CM, 거래액 1조 돌파 가시화…여성 쇼핑몰 1위 굳히나

상반기 거래액 56%↑…누적 회원 수 850만 명·객단가 20만 원 육박

(무신사 제공)
(무신사 제공)

(서울=뉴스1) 김명신 기자 = 취향 셀렉트샵 29CM(이십구센티미터)는 올해 상반기 거래액이 지난해 대비 56% 신장했다고 8일 밝혔다. 매년 두 자릿수 대의 빠른 성장률을 이어가며 연내 거래액 1조 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같은 성장세는 29CM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여성 패션 카테고리가 견인했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여성 패션 거래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9CM만의 고감도 셀렉션이 여성 카테고리 성장으로 이어졌다. 주 이용 고객인 2539여성의 취향을 정밀하게 분석해 다양한 감도와 무드의 여성 패션 브랜드의 입점을 선별적으로 진행한 것이다.

이로 인해 구매력이 높은 고객 유입이 활발해지며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누적 회원 수는 850만 명에 달한다. 월평균 객단가(1인당 평균 구매 금액)는 18만3000원을 넘어섰다.

이와 동시에 홈 카테고리의 상반기 거래액도 전년 대비 2.5배 급성장했다. 프리미엄 가구부터 조명, 침구류, 테이블웨어 등 오리지널 디자인을 보유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를 새로 발굴해 매력적인 콘텐츠와 함께 선보인 점이 주효했다.

29CM가 엄선한 홈 브랜드가 감각적인 디자인과 브랜딩을 선호하며 취향이 뚜렷한 고객들의 니즈와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다.

이 가운데에서도 상반기에 진행한 주요 기획전에 참여하거나 단독 상품 기획, 단독 혜택 제공 등 29CM와 마케팅·세일즈 협업을 적극 진행한 브랜드들이 올해 큰 폭의 성장을 이뤘다.

브랜드 판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들로부터 반응이 좋은 상품은 신규 색상을 제안하는 등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이는 데 집중한 전략이 판매 확대로 이어졌다.

홈 카테고리에는 홈 카테고리에 특화한 기획전을 통해 판매를 적극 확대한 브랜드가 돋보였다.

29CM의 강점인 브랜드 큐레이션을 오프라인 공간으로 확장한 것도 입점 브랜드의 세일즈 증대와 마케팅 효과로 나타났다. 온라인 기반으로 전개하여 오프라인 쇼룸이 없거나 고객과의 접점이 적은 브랜드에는 새로운 판로를 제공해 시너지 효과도 창출하고 있다.

29CM 관계자는 "29CM의 감도 높은 셀렉션과 콘텐츠를 기반으로 엄선한 패션 디자이너 브랜드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가 2539 여성 고객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은 것이 성장세의 주요인으로 분석된다"며 "올해 거래액 1조 원 돌파를 목표로 라이징 브랜드 발굴과 차별화된 상품을 고객들에게 선보이며 여성 패션 플랫폼 리더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lila@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