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기술패권 대응"…산은, 17조원 규모 '반도체 저금리 대출' 가동

美 반도체 산업에 70조원 풀자…국내 반도체 기업 '위기'
산은 자체 재원으로 '반도체 설비투자지원 특별프로그램' 운용

(산업은행 전경)
(산업은행 전경)

(서울=뉴스1) 김근욱 기자 = 산업은행은 반도체 생태계(소비·부품·장비·팹리스·제조 등) 전반의 설비 및 연구개발(R&D) 투자자금을 지원하는 '반도체 설비 투자지원 특별프로그램'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최근 미국 등 글로벌 주요국이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한 보조금, 정책금융 지원 등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반도체 기업들은 실질적인 위기에 직면해 있다.

실제 미국은 반도체법(CHIPS Act)에 따라 70조원 이상의 보조금을 지급할 계획이며, 삼성전자에 대한 9조원 보조금 지급 계획 외에도 SK하이닉스 보조금도 검토 중인 상황이다.

정부도 이같은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 26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18조원의 금융을 지원하는 '반도체 생태계 종합지원 추진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산업은행은 17조 원 규모 저리 대출과 1조 1000억 원대 반도체 생태계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번 지원은 정부출자 연계 프로그램이 본격 가동되기 전까지 산은 자체 재원으로 운용된다.

구체적으로 대기업은 산업은행의 일반 대출 대비 0.8∼1.0%포인트(p), 중소·중견기업은 1.2∼1.5%p 낮은 우대 금리로 설비·R&D 투자 등 신규 시설자금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국내에 신규 투자하는 반도체 산업 전(全) 분야의 국내외 기업이다. 대형 종합반도체 기업 외에도 △반도체 설계 △패키징 △테스트와 같은 개별 공정 수행 기업까지 지원한다.

대출금리는 산업은행이 자체적으로 제공 가능한 최고 수준의 금리우대가 적용될 예정이다. 특히 중점지원 대상인 중소·중견기업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의 금리우대가 적용된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산업‧기술‧금융에 모두 강점을 가진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정부의 산업정책을 지원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전 세계적으로 신 산업정책 시대가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향후 반도체 산업의 압도적인 제조역량 구축 지원 및 경쟁력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ukge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