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母에 '어둠의 상자' 열었다…"내 마음 상처 뭔지 알았다"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23일 방송

JTBC
JTBC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효리 모녀가 그동안 감춰온 '어둠의 상자'를 마주한다.

23일 방송되는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5회에서는 이효리 모녀가 우산을 나눠 쓰고 오일장을 방문해 장을 보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들은 비바람이 부는 궂은 날씨에 숙소 앞마당에서 함께 파전을 만들어 먹기로 한 것.

단둘이 여행한 지 5일째. 이효리는 함께 있던 시간만큼 가까워진 엄마에게 "내 마음의 상처가 뭔지 알았어"라며 그동안 숨겨왔던 어둠의 상자를 열어본다. 이에 엄마는 "이 정도일 줄 몰랐네"라며 처음으로 직면한 딸 이효리의 마음속 상처에 놀란다.

이효리는 그동안 눌러왔던 속마음을 용기 내 하나씩 공개하지만, 얼마 가지 않아 엄마는 "좋은 이야기만 하자"며 딸이 어렵게 연 어둠의 상자를 다시 닫아버린다. 엄마에게 속 시원히 마음을 터놓을 수 있을 줄 알았던 이효리는 속마음이 엄마에게 닿지 않자, 함께 있던 자리를 벗어나 혼자 방에 들어가 버린다.

엄마는 제작진과의 인터뷰 중 "기억하고 싶지 않은 이야기"라며 그동안 가슴 속에 묻어 둔 엄마만의 '어둠의 상자'를 공개하며 눈시울을 붉혔다는 후문이다. 30년간 모녀 사이를 무겁게 한 어둠의 상자는 무엇일지 본 방송이 더욱 주목된다.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는 이날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