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난에 '부모님 가게' 간다…돈 안 받고 가족 돕는 청년 13% 증가

1~5월 15~29세 무급 가족종사자 3.3만명…3800명↑

서울 중구 명동거리 상가에 임대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 중구 명동거리 상가에 임대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News1 이승배 기자

(세종=뉴스1) 손승환 기자 = 올해 들어 무급으로 가족의 자영업을 돕는 청년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마이크로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5월 월평균 청년층(15∼29세) 무급 가족종사자는 3만 3374명으로 전년 동월(2만 9570명) 대비 약 3800명(약 13%) 증가했다.

무급 가족종사자는 보수를 받지 않고 가족이나 친인척이 운영하는 자영업을 돕는 취업자를 말한다.

2020년 1~5월 기준 6만 2643명 수준이었던 청년층 무급가족종사자는 지난해까지 매년 감소하다 올해 들어 다시 증가 전환했다.

연령별로 보면 특히 20대 후반(25∼29세) 무급 가족종사자가 크게 늘었다.

올 1∼5월 20대 후반 무급가족종사자는 2만 356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1800명 증가했다.

반면 청년층을 제외한 나머지 모든 연령대에서 무급 가족종사자는 감소했다.

30·40대 무급 가족종사자는 각각 7만 6683명, 12만 3193명으로 전년보다 7700명, 9400명 줄었다.

무급 가족종사자가 가장 많은 60대 이상(40만 4885명)은 같은 기간 400여명 줄었으며, 50대(21만 7574명)도 약 1500명 감소했다.

다만 증감분 표본이 1만 명 이하인 경우 통계상 오차가 있을 수 있어 해석에 주의가 필요하단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ssh@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