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컬처와 관광 연계 강화…'구인난' 식당·호텔 외국인 고용 확대

K-콘텐츠 연계 상품 확대…K-팝 행사 연동 관광 상품도
관광통역안내사 육성 확대…바가지요금 단속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News1 김기남 기자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News1 김기남 기자

(세종=뉴스1) 전민 기자 =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확대하기 위해 한류(K-컬처)와 관광의 연계 강화에 나선다. 식당의 외국인 고용허가 범위를 확대하는 등 관광 인프라 확충을 위한 방안도 내놨다.

정부는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외국인 방한 관광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정부는 K-컬처 연계 지역 관광상품 개발과 홍보를 지원한다. 최근 K-콘텐츠로 인한 외국인 관광객 유입이 늘어나고 있지만, 이와 연계한 지역 관광상품 개발·홍보 체계는 미흡하다는 판단이다.

이를 위해 치맥, 즉석사진 등 한국인의 일상을 즐기는 'K-라이프스타일' 체험프로그램을 확대하고, 다양한 휴양·레저활동이 가능한 복합관광단지의 조성을 촉진하기 위해 관광단지 내 하나의 지구 안에 숙박, 휴양·레저, 쇼핑 등 용도가 다른 여러 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복합시설지구' 유형을 신설한다.

또한 외국인들이 한국의 우수 중소기업 제품을 드라마·영화 등 K-콘텐츠에서 접한 후 방한관광시 구매할 수 있도록 한류 영상콘텐츠 내 중소기업 제품 노출·홍보를 지원한다.

출국 시 내국세 환급도 쉽게 받을 수 있도록 면세품 반출 확인 모바일 서비스 제공을 7개 지방공항까지 확대한다.

올해 대규모 K-팝 행사 연속 개최와 연동한 관광상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방한 관광 발전 기반(인프라)을 적극 확충한다. 먼저 관광객 방문이 많은 주요 지역에 위치 호텔과 음식점 등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외국인 근로자 비자 발급 요건을 개선한다.

호텔 접수사무원(E-7) 비자 발급을 완화하고, 호텔·콘도 주방보조원 및 청소원(E-9), 음식점업 주방보조원(E-9) 비자 시범사업 평가를 토대로 고용허가 범위 확대를 검토한다.

또한 베트남·태국·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 등 증가하는 동남아 관광객들을 위해 소수 언어권 관광통역안내사 육성도 확대한다.

아울러 일부 상인의 바가지요금 징수 등으로 방한 관광에 대한 인식이 악화되지 않도록 지자체의 지역축제 물가관리 노력을 '지방물가 안정관리 평가'에 반영한다.

이에 더해 민·관 합동점검반을 가동해 지역축제, 피서지 등에서의 바가지요금과 부당 상행위를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min785@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