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코트라, '한중 차세대 모빌리티 협력 플라자' 개최…판로개척 지원

中 제일기차그룹과 협력사 30여 개사 초청…양국 협력 '강화'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와 KOTRA(코트라)는 24일 중국 길림성 창춘에서 '한-중 차세대 모빌리티 협력 플라자'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울산시와 중국 창춘시 간의 자매결연 30주년을 계기로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행사는 제일기차그룹(First Automobile Works·FAW)을 비롯해 중국 협력사 36개 사가 참여한다. 한국에서는 케이알오토, 제이엠기어 등 울산 기업 5개 사를 포함해 총 21개 사가 참여해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 부품의 신규 판로개척과 수출 확대를 위한 상담을 진행한다.

행사 개최지인 창춘시는 중국을 대표하는 자동차 제조 클러스터로 제일기차그룹과 협력사들이 다수 포진하고 있다. 제일기차그룹은 1953년 설립된 완성차 제조사로 폭스바겐, 토요타 등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 모델 차량과 홍치, 번텅, 지에팡 등 로컬 브랜드 차량을 포함해 연간 약 350만 대를 생산하고 있다.

특히 창춘시는 팬데믹 이후 지역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자동차 산업의 구조 전환과 우수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2021년 창춘시는 폭스바겐으로부터 약 300억 위안(약 43억 달러)의 투자를 유치해 연간 최대 30만 대 규모의 아우디 전기차 전용 공장을 설립 중이고, 2024년 연말부터 양산에 들어간다.

이날 행사에서는 중국 대표 기업인 제일기차그룹의 대표 로컬브랜드 이치번텅에서 중국의 자동차 시장 현황과 발전 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이와 함께 포스코 인터내셔널의 아우디 전기차 투자 프로젝트 관련 협력 계획 등 제일기차그룹과 협력사를 포함한 한-중 양국 간 자동차 부품 분야의 성공 사례도 함께 제시한다.

또 중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육성 중인 친환경차 산업의 현지 수요에 맞춰 양국 기업 간 수출상담회도 함께 개최한다. 최근 중국 정부는 산업 육성을 위한 투자와 정책 지원에 집중하고 있어 관련 기업의 협력 수요도 꾸준히 증가 중이다.

중국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2023년 중국 친환경차 판매량은 946만 대로 중국 자동차 판매의 31.6%를 기록했으며 2024년에는 1150만 대를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

황재원 코트라 중국지역본부장은 "창춘시와 울산시가 자매결연 30주년을 맞아 친환경차 분야에서 상생 번영하는 경제교류 성공 모델을 만들어 나가길 기대한다"면서 "코트라는 한국 자동차 부품 기업들의 새로운 판로개척을 지원해 대중 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freshness410@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