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노조 "히포크라테스가 통곡…휴진 결의 멈춰라"

분당서울대병원 곳곳에 대자보

분당서울대학교병원노동조합(노조)은 11일 뉴스1에 "지난 10일 병원 곳곳에 '의사제국 총독부의 불법 파업 결의 규탄한다'는 내용의 대자보를 붙였다"고 밝혔다(분당서울대학교병원노동조합 제공)
분당서울대학교병원노동조합(노조)은 11일 뉴스1에 "지난 10일 병원 곳곳에 '의사제국 총독부의 불법 파업 결의 규탄한다'는 내용의 대자보를 붙였다"고 밝혔다(분당서울대학교병원노동조합 제공)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전면 휴진에 나서는 데 대해 병원 노동자들이 "휴진으로 고통받는 이는 예약된 환자와 동료"라며 "휴진 결의를 멈춰달라"고 촉구했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노동조합(노조)은 11일 뉴스1에 "지난 10일 병원 곳곳에 '의사제국 총독부의 불법 파업 결의 규탄한다'는 내용의 대자보를 붙였다"고 밝혔다.

노조는 '히포크라테스의 통곡'이라는 제목의 대자보로 "휴진으로 고통받는 이는 예약된 환자와 동료뿐"이라고 주장했다. 이 병원 노조의 대자보는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4월 30일 병원 교수들의 하루 휴진이 이뤄질 때 노조는 '환자와 동료를 사지에 내모는 꼼수단체 휴진!' 휴진에 동참하는 의사들은 이 사태를 책임져라'는 대자보를 붙인 적 있다.

노조에 따르면 4월 하루 휴진 당시 전화예약실 직원, 외래 간호사 등이 환자에게 사과하는 등 감정노동에 시달리며 진료 일정 등을 교체한 바 있다.

교수들은 다시 휴진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으나, 이번에 무기한 휴진까지 거론하니 당황스럽다는 게 노조 입장이다.

특히 노조는 병원에 "더 이상 동참할 수 없다. 교수들이 직접 진료예약 변경을 하도록 해라"고 통보했고, 노조 회원들에 집단휴진과 관련한 진료 예약변경 업무를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노조는 또 교수들에게 "병원 경영악화에 따른 책임을 오로지 조합원들이 감내하며 업무과중과 무급휴가 사용에 내몰려 생계의 위협을 받고 있다. 휴진 결의는 즉시 멈춰달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치료일정이 미뤄져 걱정하는 환자도, 민원과 업무 과중에 시달리는 직원도, 갈 길을 잃고 방황하는 의학도도 없는 모두에게 좋은 결실이 이루어지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노조는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을 향해 "어려운 공부를 하고 쌓아온 공든탑을 생각해서라도 돌아오라"고, 정부에는 "면허정지 등 처분 방침을 철회하고 진료 정상화에 힘써달라"고 제안했다.

ksj@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