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동훈만 보인다"…국힘 전당대회, 시작부터 흥행 우려

전대 룰 개정·지도체제 개편 등…모든 이야기 중심이 '한동훈'
한동훈 출마에 쏠린 눈…잠잠한 당권주자들 '예의주시"

(서울=뉴스1) 신윤하 기자 | 2024-06-07 14:39 송고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총선 개표상황실에서 관계자의 보고를 받고 있다. (공동취재) 2024.4.1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총선 개표상황실에서 관계자의 보고를 받고 있다. (공동취재) 2024.4.1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어대한'(어차피 당대표는 한동훈) 분위기로 흘러가고 있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원의 지지와 대중적 인도를 모두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전당대회 경선 룰과 지도체제 등 모든 논의에서 한 전 위원장의 유불리가 핵심 관심사로 떠오른 상태다. 다른 당권주자들이 보이지 않는단 지적이 제기된다.
7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는 오는 12일까지 지도체제 개편 및 민심 반영 비율 등의 논의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높은 지지율을 기록한 한 전 위원장이 유력 당권주자로 꼽힌 가운데 다른 당권주자들은 말을 아끼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출마 가능성이 점쳐지는 윤상현·나경원·안철수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등은 전당대회 출마를 아직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동훈 대세론'이 굳어져 다른 당권 주자들이 경쟁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 전당대회가 국민들의 관심을 끌지 못할 거란 목소리가 나온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뉴스1에 "한 전 위원장이 전당대회에 나올 경우 당대표가 되는 게 뻔한 상황"이라며 "총선 이후 계속 무기력한 당내 상황에, 전당대회도 전환점이 되어주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전당대회 관련 모든 논의가 한 전 위원장의 출마 여부를 중심으로 흘러가고 있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이 단일지도체제와 집단지도체제의 절충안인 '2인 지도체제'를 제안하자마자 한 전 위원장을 견제하려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쏟아졌다. 친윤계가 '부대표' 격의 자리를 차지해 한 전 위원장의 힘을 빼기 쉬워지지 않겠냔 논리다.

2인 지도체제에선 당대표 경선에서 2위를 한 수석최고위원이 당대표가 궐위 상태일 경우 당대표직을 승계하게 된다.

친윤계도 2인 지도체제에 대해선 부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현재 거론되는 당권 주자 중 '찐윤'이 없는 상황이라 자칫 비윤 당 대표와 비윤 부대표 체제가 될 수 있단 판단이다.

당원투표 100%의 현 전당대회 룰을 어떻게 변경할지에 있어서도 최대 관심사는 한 전 위원장의 유불리다.

민심을 반영하기 위해 일반 국민 여론조사 반영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데에는 당내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 상태다.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20%나 30% 반영하는 방안이 유력 검토되고 있다.

당대표 선출 시 민심 반영 비율을 높이면 비윤(비윤석열계) 후보들이 유리하고, 당원 투표 비율이 높을 수록 친윤계에 유리하단 게 정치권의 중론이다. 총선 이후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당원들의 여론이 조금 흔들렸다곤 해도, 대부분의 당원들이 임기가 3년 남은 윤 대통령에게 힘을 싣기 위해 친윤(친윤석열계) 후보를 지지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실제로 친윤계는 지난해 3·8 전당대회 당시 '당원투표 70%·일반 국민 여론조사 30%' 방식의 전당대회 룰을 '당원투표 100%'로 바꿨다. 결국 김기현 당시 당대표 후보가 인지도 높은 비윤계 안철수 의원 등을 제치고 당선됐다.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 한 전 위원장의 경우 민심 반영 비율이 높아지는 게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한 당내 인사는 "당내 조직이 완벽하게 갖춰지지 않은 한 전 위원장에게는 차라리 민심 반영 비율이 높아지는 게 유리하다"며 "인지도로는 압도적"이라고 말했다

친윤계는 전당대회 룰 개정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한 친윤계 의원은 뉴스1에 "현 상황에서 전당대회 룰을 바꾸는 게 말이 안 된다"며 "혹여나 전당대회 룰을 변경하더라도 다음 대표가 주도권을 잡고 논의한 뒤 개정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sinjenny9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