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번에도 해결사는 이강인…대량 득점 초석 다진 오른발 '벼락골'

싱가포르 원정서 선제 결승골 포함 멀티골…7-0 완승 견인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4-06-06 23:01 송고 | 2024-06-06 23:05 최종수정
싱가포르를 상대로 멀티골을 넣은 이강인. © 로이터=뉴스1
싱가포르를 상대로 멀티골을 넣은 이강인. © 로이터=뉴스1


'골든 보이'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싱가포르 원정 경기에서 다시 한번 '해결사'의 면모를 자랑했다. 한국은 이른 시간에 터진 이강인의 환상골로 대량 득점에 성공,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3차 예선 진출을 조기 확정 지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한국시간) 싱가포르의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5차전에서 7-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4승1무를 기록, 11일 열리는 중국과의 조별리그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9월부터 진행되는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했다.

객관적 전력에서 크게 앞서는 한국의 승리를 예상하는 이들이 많았다. 하지만 홈 팬들의 일방적인 응원을 받는 싱가포르가 분위기를 탄다면 경기 결과를 예측하기 힘들었다.

그만큼 이른 시간 골이 필요했는데, 이강인이 전반 10분도 안 돼 득점에 성공하며 한국은 계획한 대로 원활하게 경기를 치를 수 있었다.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이강인은 전반 9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강인은 오른쪽 측면에서 주민규에게 패스를 받은 뒤 수비수 2명을 드리블로 제친 뒤 오른발로 강력한 슈팅을 날려 싱가포르 골망을 흔들었다.

싱가포르 수비와 골키퍼가 예상하지 못했던 오른발 벼락슛이었다.

이강인의 깜짝 골로 앞선 한국은 여유를 갖고 준비했던 경기를 펼쳤다. 반면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라인을 끌어 올리며 압박을 펼쳤던 싱가포르는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주도권을 가져온 한국은 이후 주민규(울산)와 손흥민(토트넘) 등의 연속골이 나오면서 싱가포르 원정을 기분 좋게 마무리했다.

이강인은 이번 예선에서 중요한 순간마다 결정적인 공격 포인트를 작성하며 한국의 순항에 힘을 보태고 있다. 특히 싱가포르와의 2차 예선 첫 경기에서는 안 풀리던 전반 45분 정확한 크로스로 조규성(미트윌란)의 선제골을 돕기도 했다.

이후에도 중국, 태국과의 경기에서 빼어난 드리블과 탈압박, 크로스 등으로 한국 공격에 힘을 보탰다.

어느덧 A매치를 28경기 치르면서 완숙해진 이강인은 11회 연속 월드컵 진출을 노리는 한국 공격의 결정적인 키를 쥐고 있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