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3차 예선 확정했지만…'1번 포트' 위해 무조건 잡아야 할 중국과의 최종전

축구대표팀, 7일 오전 바로 입국해 고양서 담금질
11일 서울W에서 중국과 2차 예선 마지막 경기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4-06-07 06:00 송고 | 2024-06-07 08:26 최종수정
6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더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멀티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4.6.6/뉴스1
6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더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멀티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4.6.6/뉴스1

11회 연속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이 3차 예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시원한 승리로 어수선했던 팀 분위기도 바꿨다. 한숨은 돌렸으나 고삐를 늦출 수는 없다. 한국이 원활한 3차 예선 일정을 보내기 위해서는 마지막 중국전도 무조건 이겨야한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한국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5차전에서 7-0으로 크게 이겼다.
이로써 4승1무(승점 13)를 기록한 한국은 11일 펼쳐지는 중국전 결과와 상관없이 3차 예선 진출에 성공했다. 여느 때 같으면 새로운 선수를 기용하는 등 여유로운 운영을 생각해볼 수 있겠으나 중국전을 가볍게 임할 수 없다.

한국은 현재 FIFA 랭킹에서 23위에 랭크, 아시아축구연맹(AFC) 가맹국 중 일본(18위), 이란(20위)에 이어 3위를 지키고 있다. 그러나 호주가 24위로 한국을 턱밑까지 추격한 상황이다. 이 순위는 꽤 중요하다.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 축구대표팀./ /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div style=" align="absmiddle" border="0" />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 축구대표팀./ /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AFC 가맹국 중 FIFA 랭킹 상위 3팀은 9월부터 시작하는 월드컵 3차 예선에서 1번 포트 자격을 부여받는다.

총 18팀이 참가하는 3차 예선은 6팀씩 3개 조로 나뉘어 진행돼 각 조 1, 2위 6팀이 본선 진출 자격을 얻는다. 3차 예선 조 3, 4위 6팀은 다시 4차 예선을 치러 2팀이 본선 진출권을 얻고 3위 팀이 대륙 간 플레이오프에 나선다.

일본과 이란이 AFC 랭킹 상위 2개 자리를 차지했기에 한국도 1번 포트에 포함돼야 까다로운 대결을 피할 수 있다.

3차 예선의 결과는 월드컵 진출 여부 뿐만 아니라 본선에서 무난한 조 편성을 받기 위해서도 중요하다.

FIFA는 랭킹에 따라 월드컵 포트를 배정한다. 3차 예선에서 껄끄러운 상대를 만나 FIFA 랭킹 포인트를 쌓지 못한다면 본선에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싱가포르 대승 분위기를 잇는다는 측면에서도 중요하다. 자칫 안방서 펼쳐지는 중국전에서 이기지 못한다면 대한축구협회와 대표팀 모두 팬들의 비판을 피할 수 없다.

중국전 승리가 필요한 한국은 곧바로 7일 오전 국내로 돌아와 하루 휴식을 취한 뒤 8일 오픈 트레이닝을 통해 담금질에 나선다.

한국은 11일 오후 8시 일찌감치 매진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홈팬들의 일방적인 응원을 등에 업고 중국을 상대한다. 한국은 지난해 중국 원정에서는 3-0 완승을 거뒀다.

6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더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은 싱가포르를 상대로 7-0으로 승리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4.6.6/뉴스1
6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더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은 싱가포르를 상대로 7-0으로 승리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4.6.6/뉴스1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