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홍기 "1년에 필드 100번 나가"…이소라도 놀란 골프에 미친 근황

'슈퍼마켙 소라' 5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4-06-05 19:34 송고
유튜브 콘텐츠 '슈퍼마켙 소라' 화면 캡처
유튜브 콘텐츠 '슈퍼마켙 소라' 화면 캡처

이홍기가 골프에 푹 빠진 근황을 전했다. 

5일 오후 유튜브 채널 '메리앤시그마'를 통해 공개된 '슈퍼마켙 소라'에서는 FT아일랜드 멤버 이홍기, 이재진과 뮤지컬 배우 이봄소리가 출연해 모델 이소라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이홍기가 "아무리 바빠도 하루는 쉬는 날을 만들어놓고 꼭 골프를 친다. 시작한 지 얼마 안 됐는데 너무 좋다"라고 고백했다. 이재진이 "진짜 미친 사람 같다"라며 고개를 저어 웃음을 샀다.

이홍기는 "뮤지컬 하는 동료들과 골프 얘기를 진짜 많이 하는데, 그게 힐링이다. 그러면 그 하루가 정말 행복하다"라고 털어놨다. 이재진은 "제가 두 달 먼저 시작했는데, 갑자기 미친 듯이 계속 치더라"라면서 혀를 내둘렀다.

특히 이홍기가 "1년에 필드 100번 나갔다"라고 알려 놀라움을 선사했다. 평소 골프를 좋아하는 이소라도 놀라며 "그런데도 골프가 좋아?"라고 물었다.

이에 이홍기는 "쇼트 게임이 좋다. 제 손끝에서 컨트롤하는 그런 재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이소라가 "이렇게 보낼 것인가, 굴려 보낼 것인가 다 계산하는 그 재미?"라더니 "그쪽까지 갔으면 이미 고수인데?"라고 놀라워해 눈길을 끌었다.



l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