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6월 모평]EBS·입시계 "국어, 작년 수능보단 쉽지만 변별력 확보"

킬러문항 출제 안돼…독서 4개 지문 중 3개 연계
쉬웠던 작년 6월 모의평가는 어려웠다는 평가도

(서울·세종=뉴스1) 권형진 기자, 이유진 기자, 남해인 기자 | 2024-06-04 11:20 송고 | 2024-06-04 11:58 최종수정
202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일인 4일 서울 양천구 목동 종로학원 본원 모의고사 문제분석 상황실에서 국어영역 강사들이 문제 분석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6.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202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일인 4일 서울 양천구 목동 종로학원 본원 모의고사 문제분석 상황실에서 국어영역 강사들이 문제 분석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6.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4일 실시된 202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1교시 국어 영역은 어렵게 출제됐던 지난해 수능보다는 다소 쉽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정부의 사교육 경감대책에 따라 '킬러문항'(초고난도 문항)은 출제되지 않았지만 변별력은 확보했다는 평가도 나왔다.

EBS 국어 대표강사인 최서희 서울중동고 교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어 출제경향 분석 브리핑에서 "지난해 수능보다 다소 쉬운 수준으로 출제됐다"며 "소위 '킬러문항'은 배제됐고 다양한 난이도의 문항과 선지로 변별력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지난해(2024학년도) 수능에서 국어 영역은 표준점수 최고점이 150점에 달해 '역대급 불수능'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정부 발표처럼 EBS 연계 체감률은 높았던 것으로 평가했다. 최 교사는 "EBS 연계율은 전년도와 같이 50% 이상으로 출제됐으며, 특히 (공통과목인) 독서와 문학 영역을 중심으로 연계돼 수험생들의 연계 체감도가 높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독서와 문학 영역에서 EBS 수능 연계교재의 제재 및 작품의 수는 전년도 수능과 유사하게, 문항의 수는 많이 연계됐다"며 "독서는 4개 지문 중 3개 지문, 문학은 6개 작품 중 4개 작품이 EBS 수능 연계교재에서 연계됐다"고 말했다.
입시업계에서도 킬러문항은 출제되지 않았으나 지난해 수능보다는 다소 쉽게 출제됐다고 평가했다.

다만 지난해 6월 모의평가보다는 어려웠다는 의견도 나왔다. 정부가 '킬러문항' 배제 방침을 발표하기 전에 치러진 지난해 6월 모의평가는 표준점수 최고점이 136점으로, 다소 쉽게 출제됐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어렵게 출제된 지난해 수능보다는 다소 쉽게 출제됐지만 지난해 6월 모의평가보다는 어렵게 출제됐다"며 "채점 결과에 따라 다소 어려워질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통과목 독서에서 논리학 관련 지문인 16번과 13번, 과학기술 관련 지문인 9번, 선택과목 언어와매체에서 35번 문법 관련 문항(품사)이 어려웠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김원중 대성학원 입시전략실장은 "지난해 수능과 비교했을 때 전체적으로 약간 쉽게 출제됐다"며 "독서는 제제 정도만 활용돼 학생들에게 EBS 연계 체감률은 높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윤곤 메가스터디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전년도 수능에 비해 조금 쉬우나 독서 주제 통합형 지문과 언어와매체의 언어에서 변별력이 높은 문항이 나와 다소 당황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문학과 화법과작문의 경우 예년에 비해 평이하게 출제됐다"고 평가했다.


jin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