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장자제·백두산 인기"…모두투어, 中여행 수요 전년比 1017% '쑥'

5월 해외여행 수요 15만 5천명…전년比 54%↑
中 풍경구 지역 위주 항공 공급석 증가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2024-06-04 08:46 송고
5월 송출객 수(모두투어 제공)
5월 송출객 수(모두투어 제공)

모두투어(080160)가 5월 해외여행 송출객 수는 전년 대비 54% 가량 성장한 약 15만 5000여 명을 기록한 가운데 중국여행 수요가 네자릿 수의 성장세를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5월 해외 패키지 송출객 수는 8만 4616명, 항공권은 7만 3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 36%, 81% 증가했다. 
1분기와 비교해 비성수기로 여겨지는 5월의 해외여행 송출객 수는 전월 대비 소폭 감소세를 보였지만, 여름 성수기를 앞둔 하반기 해외 패키지 예약률은 6월 14%, 7월 22%, 8월 23% 증가하며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역별 비중은 동남아 (43%), 일본 (19%), 중국 (18%), 유럽 (11%), 남태평양&미주 (10%) 순으로 동남아 지역의 강세가 이어졌다. 

특히 여름 성수기에 접어들며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는 중국 지역의 5월 송출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1017% 증가하며 가장 큰 폭의 성장을 기록했다.
최근 중국 장자제(장가계), 백두산, 타이항(태항산), 주자이거구(구채구) 등의 풍경구 지역 위주의 항공 공급석 증가로 인해 중국 여행 수요의 증가세는 하반기에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한다.  

우준열 모두투어 부사장은 "2분기는 여행업에서 전통적인 비수기로 전년 동기 대비와 비슷한 수준으로 전망하지만, 여름 휴가철 성수기에 맞춰 항공사들이 국제선 노선을 늘리고 있어 3분기는 긍정적"이라며 "항공 공급석 증가에 맞춰 고객 중심적인 다양한 상품과 모두투어만의 차별화된 여행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seulb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