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정관장 하효림·김세인↔도로공사 이예담·신은지 2대2 트레이드

정관장 신인드래프트 2라운드 지명권도 도로공사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4-06-03 11:33 송고
여자 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와 정관장이 2대2 트레이드를 했다. 왼쪽부터 하효림, 김세인, 이예담, 신은지. (한국도로공사, 정관장 제공)
여자 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와 정관장이 2대2 트레이드를 했다. 왼쪽부터 하효림, 김세인, 이예담, 신은지. (한국도로공사, 정관장 제공)

여자 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와 정관장이 신인 지명권이 포함된 2대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도로공사는 미들블로커 이예담과 아포짓 스파이커 신은지를 정관장에 보내고, 정관장에서 세터 하효림과 아웃사이드 히터 김세인 그리고 2024-25시즌 신인드래프트 2라운드 지명권을 받기로 합의했다.
도로공사 유니폼을 입게 되는 하효림은 2016-17시즌 신인드래프트 2라운드 6순위로 도로공사에 입단했으나 2018-19시즌 정관장으로 팀을 옮겼다. 2021-22시즌까지 뛰다가 2022년 팀을 나가 실업무대 수원시청 배구단에서 활약했다. 지난달 31일 정관장 복귀로 공시된 그는 트레이드로 친정 팀으로 향하게 됐다.

함께 이적하는 김세인은 2021-22시즌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5순위로 페퍼저축은행에 입단한 뒤 도로공사, 정관장을 거쳐 다시 도로공사 유니폼을 입는다.

정관장에 이적한 이예담은 2021-22시즌 1라운드 4순위로 한국도로공사에 입단한 미들블로커다. 이예담은 베테랑 한송이의 은퇴로 생긴 정관장의 미들블로커 공백을 메울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함께 정관장으로 이동하는 신은지는 2023-24시즌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7순위로 도로공사에 입단했다. 지난해 19세 이하 세계배구선수권대회에 나가 서브 2위 등을 차지한 유망주다.
양 구단은 "이번 트레이드는 새로운 시즌을 앞두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는 과정에서 서로의 이해관계가 맞아 이뤄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