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넉달만에 가동되는 노사정 사회적 대화…오늘 '일자리 특위' 첫 회의

상견례 겸해 첫 회의…2개 의제별위원회도 곧 가동 예정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2024-05-30 06:00 송고 | 2024-05-30 08:28 최종수정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 회의실에서 제13차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본위원회가 열리고 있다.(공동취재) 2024.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 회의실에서 제13차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본위원회가 열리고 있다.(공동취재) 2024.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윤석열 정부의 노동개혁 논의를 본격화할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지속가능한 일자리와 미래세대를 위한 특별위원회'가 30일 첫 회의를 개최한다.

경사노위에 따르면 이날 '일자리 특위'는 오후 6시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 회의실에서 상견례를 겸한 첫 회의를 개최하고 노동시장 이중구소 해소 등 노동현안에 대해 논의를 본격화한다.
특위 위원장은 이원덕 전 한국노동연구원장이 맡는다. 위원장과 노사정 부대표자급 각각 3명씩 9명과 공익위원 6명 등 총 16명이 특위로 구성된다.

위원에는 류기섭 한국노총 사무총장과 이동근 한국경영자총협회 부회장, 이성희 고용노동부 차관, 김덕호 경사노위 상임위원 등 노사정 부대표자들이 포함된다.

경사노위는 2월 본위원회에서 1개의 특위와 2개의 의제별 위원회를 통해 노동현안에 대한 문제들을 논의하기로 했다. 지속가능한 일자리 특위에서는 원청과 하청, 정규직과 비정규직 등 노동시장 이중구조 해소와 산업전환 등을 논의할 계획이었다.
당초 특위는 지난달 4일 첫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사회적 대화와는 별개로 공무원·교원 근무시간면제심의위 공익위원 구성을 둘러싼 노·정 갈등이 불거지면서 특위까지 '올스톱'된 바 있다.

노정 갈등은 전날(29일) 오후 김문사 경사노위 위원장 주재로 열린 협의에서 '순차배제' 후 남은 인사를 공익위원으로 정하기로 하면서 해결됐다.

특위의 첫 회의가 이날 오후에 열리게 되면서 지난 2월부터 멈춰 있던 노사정 사회적 대화 가동도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첫 회의에서는 상견례를 겸해 이뤄지는 만큼 주요 주제들에 대한 개괄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특위 외에도 '일·생활 균형 위원회'와 '인구구조 변화 대응 계속고용 위원회' 등 2개의 의제별 위원회도 위원 구성까지 완료한 만큼 조만간 발족해 관련 논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경사노위 관계자는 "특위가 첫 회의를 열기로 했다"면서 "조만간 2개의 의제별위원회도 발족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freshness41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