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건희 방탄용 인사' 비판 신경썼나…'명품백·주가조작 수사팀' 부장들 유임

형사1부 김승호·반부패2부 최재훈 중앙지검 잔류…수사 연속성 유지
文 전 사위 의혹, '김정숙 여사' 사건 맡은 중앙지검 이송 가능성

(서울=뉴스1) 황두현 기자, 임세원 기자, 김기성 기자 | 2024-05-29 19:34 송고 | 2024-05-29 21:08 최종수정
자료사진 © 뉴스1 임세영 기자
자료사진 © 뉴스1 임세영 기자

법무부가 29일 검찰 중간간부 인사에서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수사 실무를 담당하는 부장검사를 모두 유임시킨 데는 외부의 수사 무마 비판을 고려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앞서 대검찰청 참모진들과 중앙지검 지휘부 라인을 전부 물갈이한 검사장 인사를 놓고 '검찰총장 패싱' 논란까지 터지면서 "(김 여사) 방탄용 물갈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실무선까지 모두 교체할 경우 더 큰 비판이 나올 것을 염두해 둔 인사라는 분석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 가족이 연루된 '특혜 채용 의혹' 수사팀 담당 부장검사가 서울중앙지검으로 보임되면서 사건이 전주지검에서 전국에서 가장 큰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될 가능성도 아직 남아있다. 

◇ 중앙지검 중간간부 대거 교체…'명품 가방·도이치 주가조작' 수사팀 유임

법무부는 이번 고검검사급(차·부장검사) 인사에서 김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김승호 형사1부장검사(33기)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을 맡은 최재훈 반부패수사2부장(34)을 유임했다.
지난해 9월 임명된 중앙지검 부장검사가 대부분 교체된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법무부는 지난 13일 검사장급 39명의 인사를 단행하면서 김 여사 사건 수사를 지휘하는 1차장·4차장검사를 모두 바꾸기도 했다.

그러나 일선에서 수사를 지휘하는 부장검사까지 교체할 경우 정치권을 중심으로 "수사에 외압을 미치려 한다"는 논란이 더욱 커질 것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사장 인사 직후 "방탄용 인사"라며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또한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과 대검찰청도 법무부에 두 사건뿐 아니라 일부 부장검사들의 유임을 요청한 것도 고려됐다는 게 법조계의 시각이다.

한 부장검사는 "수사 연속성을 위한 유임 요청을 법무부가 받아들인 모양새"라며 "기관장 의사는 적극 고려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 출신의 변호사는 "부장까지 교체해버리고 수사를 다시 시작하려면 서너 달은 그냥 갈 수밖에 없다"며 "(차장들에 이어) 부장까지 바꿨으면 후폭풍이 어마어마했을 것. 그 점을 염두해 뒀을 것"이라고 했다.

법무부는 이날 "주요 현안 사건 담당 부서장들을 유임시키고, 부부장검사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전보 대상에서 제외해 업무 연속성이 유지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서 열린 취임식에 입장하고 있다. 2024.5.1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서 열린 취임식에 입장하고 있다. 2024.5.1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 文 전 사위 의혹, '김정숙 여사' 사건 맡은 중앙지검 이송 가능성

이번 인사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전 사위의 '타이이스타젯 특혜 채용 의혹'을 수사했던 이승학 전주지검 형사3부장(36기)이 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 부장검사가 앞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자리를 옮긴 이창수 전 전주지검장과 함께 특혜 채용 의혹을 수사했던 만큼 사건이 이송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이 경우 서울중앙지검이 문 전 대통령 가족을 향한 수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수 있다. 이미 중앙지검 형사1부에는 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타지마할 관광 의혹 등이 배당돼 있다.

한 부장검사는 "한 사건을 수사하던 검사장과 부장검사가 나란히 같은 곳으로 온 게 인상적"이라며 "이송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신임 전주지검장에 임명된 박영진 검사장(31기)이 이송 가능성을 일축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실제 성사 여부는 불투명하다.


ausur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