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결정적 찬스 놓친 손흥민, 맨시티전 평점 5점…"1대1 기회 무산"

토트넘은 맨시티에 0-2 완패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4-05-15 07:12 송고 | 2024-05-15 07:46 최종수정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로이터=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로이터=뉴스1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를 상대로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친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팀 내에서 가장 낮은 평점을 받았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2023-24시즌 EPL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0-2로 졌다.

이로써 토트넘은 19승 6무 12패(승점 63)가 되면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최종전에서 승리해도 4위 애스턴 빌라(승점 68)를 넘지 못하게 되면서 두 시즌 연속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이 무산됐다.

손흥민은 선발 출전, 90분 풀타임을 뛰었지만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후반 초반 브레넌 존스의 크로스를 슈팅한 것과 후반 41분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골로 연결하지 못한 장면은 두고두고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후 영국 현지에서도 손흥민의 침묵에 아쉬워했다.
영국 매체 스탠다드 이브닝은 "손흥민은 팀에 더 많은 성과를 안겨야 한다"면서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골을 놓친 부분이 아쉽다"면서 평점 5점을 줬다. 브레넌 존슨과 팀 내 최하 평점이다.

풋볼 런던은 평점 6점을 부여하면서 "많은 활동량과 영향력을 보여주고 동점 기회까지 잡았지만 슈팅이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축구 통계 업체 풋몹에서도 6.3점으로 팀 내 하위권에 머물렀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