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자재수급 문제로 3년새 공사비 30%↑…국토부, 공급원 확대·다각화 방안 만든다

건설현장 철강 품질 관리위한 점검확대·품질관리 기준 개정 추진
건설자재 수급관리 협의체 운영 확대

(서울=뉴스1) 신현우 기자 | 2024-05-14 15:00 송고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국토교통부 제공) 2024.5.11/뉴스1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국토교통부 제공) 2024.5.11/뉴스1


국토교통부는 14일 건설자재 업계 등과 국토교통 릴레이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주요 건설자재인 골재·레미콘·시멘트·철강업계를 비롯해 건설업계와 산업통상자원부·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가 참석했다.

최근 건설경기 둔화로 공사 수요와 함께 자재 수요가 감소하고 있다. 그러나 고금리·고물가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원자재 수급 문제 등으로 지난해 기준 공사비가 지난 2020년 대비 약 30% 상승했다.

특히 최근 3년간 시멘트 가격이 42%·골재 가격이 36%·레미콘 가격이 32% 각각 올랐다.

이 같은 자재비·공사비 상승으로 건설자재 수요자인 건설업계와 공급자인 자재업계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간담회에서 업계는 자재별 산업 동향과 애로 사항을 설명하고,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정부는 지원 방안 등을 함께 논의했다.

우선 최근 공사 수요 감소로 철근 가격이 하락·안정화되고 있는 철강업계에서는 건설현장의 철강 품질관리 강화를 위한 점검기준 마련 및 점검 확대 등을 건의했다.

시멘트업계는 최근 환경기준 강화로 업계가 겪는 어려움을 설명하면서 원활한 시멘트 공급에 필요한 철도운송 지원 확대 등을 요구했다.

골재업계는 바닷 골재를 비롯한 (골재) 채취량 확대와 함께 채취 절차 간소화 필요성을 건의했다. 레미콘업계는 시멘트·골재 수급과 품질 확보의 중요성을 언급하면서 이와 연계된 제도개선 사항을 전했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자재업계가 전달한 건의사항 중 현장 안전과 관련된 점검 확대·품질관리 기준 개정 등은 조속히 추진하고 부처 협의가 필요한 제도 개선 사항도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골재·시멘트를 비롯한 주요 자재의 안정적이고 원활한 수급을 위한 공급원 확대와 다각화 방안도 검토하겠다”며 “관계부처와 함께 자재·건설업계 등으로 구성된 건설자재 수급관리 협의체 운영을 확대하고, 자재 수급 불안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hwsh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