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獨외무부 관계자, 北초청으로 방북…코로나19 후 방북한 첫 서방 외교관

주북 中대사관과 관심사 논의…北외무성과 회담 언급은 없어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24-02-27 09:11 송고
마르틴 튀멜 독일 외무부 동아시아·동남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을 비롯한 독일 외무부 관계자들이 북한 외무성 초청으로 북한을 방문해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 관계자들과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 (출처=주북 중국 대사관 홈페이지) 2024.2.27./뉴스1
마르틴 튀멜 독일 외무부 동아시아·동남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을 비롯한 독일 외무부 관계자들이 북한 외무성 초청으로 북한을 방문해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 관계자들과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 (출처=주북 중국 대사관 홈페이지) 2024.2.27./뉴스1

독일 외무부 관계자들이 북한 외무성의 초청으로 북한 주재 중국 대사관을 방문했다.

27일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 홈페이지에 따르면 펑춘타이 주북 중국 공사는 전날인 26 평양의 중국대사관에서 마르틴 튀멜 독일 외무부 동아시아·동남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과 회담을 가졌다. 
주북 중국대사관과 주중 독일대사관 관계자가 배석한 가운데 양국은 공동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고 한다.

대사관은 이번 독일 외무부 관계자들의 방북은 북한 외무성이 조직해서 마련한 자리라고 설명했다.

독일 외교관의 북한 방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화 이후 서방 국가 중에선 처음이다. 

지난 2020년 1월 코로나19 확산으로 국경을 봉쇄한 북한은 지난해 방역 조치를 완화하면서 점차 국경을 개방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북한을 방문한 국가는 우방국인 중국과 러시아뿐이다. 
다만 대사관은 독일 외무부 관계자들과 북한 외무성 관계자들 간 회담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yellowapoll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