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강인 "형, 내가 잘못" 손흥민 "나도 어릴땐 실수"…런던서 깜짝 화해(종합)

이강인 "흔쾌히 반겨주신 흥민이 형에 감사드린다"
손흥민 "더 잘 보살피겠다"…활짝 웃으며 어깨동무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4-02-21 08:52 송고 | 2024-02-21 10:41 최종수정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기간 도중 '주장' 손흥민(토트넘)과 충돌했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영국 런던으로 찾아가 손흥민에게 사과했다. (손흥민 SNS 캡처) 2024.2.2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기간 도중 '주장' 손흥민(토트넘)과 충돌했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영국 런던으로 찾아가 손흥민에게 사과했다. (손흥민 SNS 캡처) 2024.2.2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2023 카타르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충돌했던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영국 런던에서 만나 화해하고 다시 뭉쳤다.
아시안컵 이후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이강인은 손흥민을 비롯한 대표팀 동료들에게 사과하면서 진심을 전했다. 손흥민도 팬들에게 이강인을 용서해달라고 바람을 전했다. 

이강인은 21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SNS)를 통해 "지난 아시안컵에서 짧은 생각과 경솔한 행동으로 (손)흥민이 형을 비롯한 팀 전체와 축구 팬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쳤다"면서 "흥민이 형을 직접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긴 대화를 통해 팀의 주장으로서의 짊어진 무게를 이해하고 저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어 "런던으로 찾아간 저를 흔쾌히 반겨주시고 응해준 흥민이 형에게 이 글을 통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손흥민도 이강인의 사과 후 자신의 SNS에 런던에서 만난 이강인과 함께 웃는 사진과 더불어 "(이)강인이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저를 비롯한 대표팀 모든 선수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 나도 어릴 때 실수도 많이 하고 안 좋은 모습을 보였던 적도 있었지만 그때마다 좋은 선배님들의 따끔한 조언과 가르침 덕에 지금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다"고 감쌌다.
나아가 "강인이가 잘못된 행동을 다시는 하지 않도록 모든 선수가 대표팀 선배로서, 또 주장으로서 강인이가 보다 좋은 사람,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옆에서 특별히 보살펴 주겠다"며 "강인이가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한 번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 달라"고 팬들에게 호소했다.

지난 14일 손흥민과 이강인을 비롯한 대표팀 내 젊은 선수들은 요르단과의 아시안컵 준결승전을 하루 앞두고 충돌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커졌다.

당시 주장 손흥민은 이강인을 비롯한 일부 젊은 선수가 탁구하기 위해 저녁 식사를 빨리 마치고 자리를 뜬 것에 불만을 나타냈다. 팀 결속이 중요한 시점에서 개별 행동을 하는 것이 캡틴 입장에서 좋지 않게 보였다.

이에 쓴소리했는데, 이강인이 받아들이지 않고 오히려 짜증을 냈다. 그때 화가 난 손흥민이 이강인의 멱살을 잡았다. 이후 이강인과 손흥민이 충돌했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팀의 손흥민과 이강인. /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대표팀의 손흥민과 이강인. /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이번 충돌을 돌아보며 손흥민은 "당시 내 행동도 충분히 질타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팀을 위해서 그런 싫은 행동도 해야 하는 것이 주장의 본분 중 하나라는 입장"이라면서 "다시 한번 똑같은 상황에 부닥친다고 해도 팀을 위해서 행동할 것이다. 하지만 앞으로 더 현명하고 지혜롭게 팀원들을 통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나아가 "일각에서 나오는 대표팀 내 편 가르기에 대한 내용은 사실과 무관하다. 늘 한 팀으로 한 곳만을 바라보려 노력해 왔다"며 "축구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소란스러운 문제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하다.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이 이 계기로 더 성장하는 팀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 다시 한번 대표팀 주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강인은 "(아시안컵이) 흥민이 형에게 얼마나 간절한 대회였는지 충분히 헤아리지 못해 모든 문제가 시작된 것 같다"면서 "흥민이 형이 주장으로서, 형으로서 또한 팀 동료로서 단합을 위해 한 충고들을 귀담아듣지 않고 내 의견만 피력했다"며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 지금 돌이켜 생각해 봐도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이었다. 깊이 뉘우치고 있다"고 돌아봤다.

이강인은 "팀에 대한 존중과 헌신이 제일 중요한 것임에도 부족했다. 대표팀의 다른 선배님들, 동료들에게도 한 분 한 분 연락을 드려서 사과드렸다"면서 "사과를 받아주고 포용해 준 선배님들과 동료들에게도 이 글을 통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나타냈다.

더불어 이강인은 "그동안 언행에 배려와 존중이 아주 부족했다는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 선배들과 동료들을 대할 때 더욱 올바른 태도와 예의를 갖추겠다"며 "모범이 된 모습과 본분에서 벗어나 축구 팬 여러분께 실망을 안겨드려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 축구선수로서 또 한 사람으로서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고 헌신하는 이강인이 되겠다"고 나아진 모습을 다짐했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