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손흥민, 단일 경기 1골1도움에 1자책골까지…EPL 역대 5번째

맨시티 상대로 이색적 기록 작성…토트넘은 3-3 무승부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3-12-04 06:33 송고 | 2023-12-04 08:15 최종수정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AFP=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AFP=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이색적인 기록 작성자로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2023-24 EPL 14라운드에서 1골1도움을 올리며 3-3 무승부를 견인했다.

이날 무승부로 토트넘은 3연패에서 벗어나며 8승3무3패(승점 27)를 기록, 5위를 마크했다.

토트넘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6분 역습 상황에서 제레미 도쿠를 완전히 제친 뒤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3분 뒤 손흥민은 프리킥 상황에서 수비에 가담했다가 자책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훌리안 알바레스의 크로스를 막기 위해 다리를 뻗었는데, 공이 그의 다리에 맞고 굴절되며 그대로 자책골이 됐다.

불운하게 자책골을 넣었지만 손흥민은 실망하지 않고 경기에 집중, 1-2로 뒤지던 후반 24분 지오바니 로 셀소의 동점골을 도왔다.

이로써 손흥민은 EPL 역사상 단일 경기에서 1골1도움, 그리고 1자책골을 넣은 5번째 선수가 됐다.

축구 통계 업체 옵타에 따르면 지난 2008년 당시 볼턴 원더러스 소속이었던 케빈 데이비스가 애스턴 빌라전에서 EPL 사상 최초로 1골1도움, 1자책골을 기록했다.

이어 2012년 웨인 루니(당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가레스 베일(당시 토트넘)이 각각 스토크와 리버풀을 상대로 색다른 기록을 작성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제이콥 램지(애스턴 빌라)가 이색적인 기록에 이름을 올렸다. 램지는 맨유를 상대로 1골1도움 1자책골을 동시에 작성한 바 있다.

한편 손흥민은 경기 후 스카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자책골은) 때때로 일어날 수 있다. 나는 그저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하려고 했는데, 당시 상황은 내가 막을 수 없었다"면서 "처음으로 자책골을 넣었는데 좋은 경험이 됐다"고 밝혔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