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토트넘, 맨시티 상대로 연패 탈출…손흥민 "남은 시즌 많은 것을 가져다줄 결과"

"첫 자책골, 좋은 경험이 됐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3-12-04 05:35 송고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로이터=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로이터=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주장 손흥민이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를 상대로 기록한 극적인 무승부가 남은 시즌 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했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맨시티와의 2023-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에서 3-3으로 비겼다.

이로써 최근 3연패를 당했던 토트넘은 4경기 만에 승점을 획득, 8승3무3패(승점 27)로 5위를 마크했다.

토트넘은 경기 종료 전까지 2-3으로 끌려갔지만 후반 45분 데얀 쿨루셉스키가 극적인 헤더골을 넣으면서 연패에서 탈출했다.

경기 후 손흥민은 영국 스포츠 전문매체 스카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선수들에게 끝까지 믿음을 갖자고 했다"면서 "무승부가 남은 시즌 토트넘에 많은 것을 가져다 줄 것이다. 선수들과 팀 모두 엄청난 자신감을 얻었을 것"이라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어 "맨시티는 분명 거대한 팀이며 세계 최고의 팀중 하나다. 하지만 축구에서는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날 수 있다. 우리는 90분 동안 계속해서 신뢰를 갖고 경기를 해서 자랑스러운 결과를 냈다"고 덧붙였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 6분 선제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3분 뒤에는 프리킥 상황에서 수비를 하다가 자책골을 넣는 불운을 겪기도 했다.

손흥민은 "(자책골은) 때때로 일어날 수 있다. 나는 그저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하려고 했는데, 당시 상황은 내가 막을 수 없었다"면서 "처음으로 자책골을 넣었는데 좋은 경험이 됐다"고 덤덤히 말했다.

더불어 손흥민은 경기 막판 동점골을 합작한 브레넌 존슨과 쿨루셉스키에 대해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은 "선수들이 종료 휘슬이 울리기 전까지 포기하지 않으면서 멋진 결과를 만들었다. 존슨은 믿을 수 없는 크로스를 올렸고, 평소 헤더 득점이 없던 클루셉스키는 자랑스러운 득점에 성공했다"면서 두 공격수의 활약에 박수를 보냈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