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강인' '음바페'…특별한 한글 유니폼 입은 PSG, 10명으로 7연승 질주

돈나룸마 퇴장에도 르아브르전 2-0…음바페 결승골
PSG, 이강인의 활약·인기 반영해 한글 유니폼 착용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3-12-04 01:05 송고 | 2023-12-04 08:23 최종수정
PSG의 이강인. © AFP=뉴스1
PSG의 이강인. © AFP=뉴스1

프랑스 리그1 파리 생제르맹(PSG)의 이강인이 특별 제작된 한글 유니폼을 입고 풀타임을 소화하며 7연승에 기여했다. PSG는 골키퍼 지안루이지 돈나룸마의 퇴장 속에도 승리를 수확했다.

PSG는 3일(한국시간) 프랑스 르아브르의 스타드 오세안에서 열린 르아브르와의 2023-24 프랑스 리그1 14라운드에서 2-0으로 승리했다.

리그 7연승을 이어간 PSG는 10승3무1패(승점 33)가 되면서 2위 니스(승점 29)와의 승점 차를 벌렸다. 르아브르는 3승7무4패(승점 16)로 9위에 머물렀다. 

이강인은 선발 출전해 90분을 부지런히 뛰면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특히 전반 23분에 나온 킬리안 음바페의 결승골 장면에서는 기점 역할을 했다.

한글 이름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 PSG. © AFP=뉴스1
한글 이름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 PSG. © AFP=뉴스1

이날 PSG는 한글이 이름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섰다. PSG는 이강인 입단 후 한국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끌자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한글 유니폼을 착용했다.

PSG는 새로운 유니폼을 입고 의욕적으로 나섰지만 초반부터 어려움을 겪었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선발 출전한 미드필더 파비안 루이스가 어깨 부상으로 이탈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전반 10분에는 돈나룸마 골키퍼가 무리하게 상대 공격수를 막는 과정에서 퇴장을 당하며 수적 열세에 몰렸다.

초반 생각지 못한 악재를 겪은 PSG지만 쉽게 꺾이지 않았다. 영리한 경기 운영을 펼친 PSG는 전반 23분에 터진 음바페의 골로 리드를 잡았다.

이강인이 센터 서클 부근에서 드리블 돌파를 한 뒤 우스만 뎀벨레에게 패스한 것이 출발이었다. 이어 뎀벨레는 빠르게 음바페에게 공을 보냈고, 음바페가 이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득점에 성공했다.

PSG는 후반에 르아브르의 공세에 밀려 고전했지만 이날 1군 데뷔전을 치른 아르나우 테나스 골키퍼의 활약으로 실점하지 않으며 버텼다.

테나스 골키퍼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긴 PSG는 후반 44분 비티냐의 슈팅이 상대 수비수 몸에 맞고 굴절되며 득점,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