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FA 최대어' 양석환, 두산 잔류…4+2년 최대 78억원에 사인

두산 "더그아웃 리더로서의 역할도 기대"
양석환 "책임감 갖고 두산만의 문화 이어가는데 앞장설 것"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2023-11-30 12:06 송고 | 2023-11-30 16:22 최종수정
양석환이 두산과 FA 계약을 맺고 잔류했다.(두산 베어스 제공)
양석환이 두산과 FA 계약을 맺고 잔류했다.(두산 베어스 제공)

프리에이전트(FA) 최대어 양석환(32)이 두산 베어스에 잔류한다.

두산은 30일 "내야수 양석환과 4+2년 최대 78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첫 4년 계약의 총액은 최대 65억원(계약금 20억원, 연봉 총액 39억원, 인센티브 6억원)이다. 4년 계약이 끝난 뒤에는 구단과 선수의 합의로 발동되는 2년 13억원의 뮤추얼 옵션을 포함했다.

신일고, 동국대를 졸업한 양석환은 2014년 LG 트윈스에 2차 3라운드로 입단했다. 2021시즌을 앞두고 트레이드로 두산 유니폼을 입었으며 3년간 380경기에서 타율 0.267, 69홈런, 236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788로 활약했다. 통산 성적은 897경기 출장 타율 0.281, 122홈런, 499타점이다.

두산 관계자는 "양석환은 잠실구장을 홈으로 쓰면서 3년 연속 20홈런을 기록하는 등 타선에 꼭 필요한 선수"라며 "그라운드 위에서는 물론 더그아웃 리더로서의 역할까지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석환은 "트레이드로 두산에 합류하면서 야구 인생이 다시 시작됐다. FA 자격을 행사했을 때부터 팀에 남고 싶었다. 좋은 조건으로 계약해주신 박정원 구단주님께 감사드린다"고 계약 소감을 밝혔다.

이어 "FA 계약은 끝이 아닌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책임감을 갖고 중심타자로서 좋은 선배로서 두산 베어스만의 문화를 이어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superpow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