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 논란 경희대 교수…인사위 열린다

동문회 "조치 서둘러야"…경희대 "이번 학기 안 결정"
동대문서 수사 착수…"'자발적 매춘' 발언 안해" 부인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윤주영 기자 | 2023-11-15 15:43 송고 | 2023-11-15 16:01 최종수정
경희대학교 본관(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 News1 박지혜 기자
경희대학교 본관(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 News1 박지혜 기자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이라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경희대 철학과 최모 교수와 관련해 대학 측이 교원인사위원회에 열고 관련 사안을 들여다보기로 했다.

15일 뉴스1 취재에 따르면 경희대는 최 교수 징계 안건을 인사위에 정식 상정했다. 인사위가 징계를 결정하면 학교법인이 최 교수의 징계 수위를 최종 결정하게 된다.

경희대 관계자는 "최 교수 징계 안건이 인사위에 정식 상정됐고 (인사위)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최 교수의 정년 전까지는 결정할 것 같다"고 밝혔다. 최 교수는 이번 학기를 끝으로 정년 퇴임한다.

철학과 동문회는 앞서 13일 발표한 성명에서 "최 교수 사태로 재학생의 일상이 매우 힘들다"며 "경찰과 언론의 요청에 응해 현직 교수의 문제를 말해야 하는 학생들은 정말 큰 위험을 감수하고 있고 많은 학생이 겪을 심적 동요를 생각하면 참담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사태가 더 이상 확대되지 않도록 조치해줄 것을 간절히 호소한다"며 학교 측에 조속한 징계를 촉구했다.

현재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최 교수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 중이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확보한 3월9일 강의 녹취록에 따르면 최 교수는 강의 도중 "위안부는 모집에 (응해) 자발적으로 갔다" "일본군 따라가서 거기서 매춘 행위한 사람들"이라고 발언했다.

최 교수는 지난해에도 일본군 위안부가 생계가 어려워 자발적으로 나섰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서민위는 최 교수를 허위 사실에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업무방해 등 혐의로 고소·고발했다.

논란 이후 최 교수는 대자보에 "한 단체가 저를 고발했다"면서 "정치적 주장을 하려는 일부 동문과 외부 단체"라며 당당히 대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최 교수는 뉴스1과 통화에서 "'위안부가 일본군에 납치된 것은 아니다'고 말한 적은 있지만 '자발적 매춘'이라고 발언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choh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