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반주 한잔 어때?"…소량도 자주 마시면 위암 위험 46%↑

서울대의대 40~69세 건강한 중장년 12만8218명 추적 관찰
"소량 음주라도 간 해독 위해 충분히 쉬어야"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22-09-27 12:15 송고 | 2022-09-27 14:12 최종수정
8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소주. 2022.2.8/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소량의 음주는 건강에 크게 나쁘지 않거나 도리어 좋을 수도 있다고 믿는 사람들이 있지만 사실은 술 2~3잔이라도 지속되면 위암 위험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서울대의대 예방의학교실 강대희 교수 연구팀(이휘원 박사, 황단 박사과정)은 2004~2013년 도시 기반 역학연구에 참여한 40~69세의 건강한 중장년 12만8218명을 대상으로 음주량과 위암간의 관계를 연구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한 번에 40g 미만의 알코올 섭취를 소량 음주로 규정하고 있다. 알코올 40g은 소주와 맥주를 마실 때 각각의 잔으로 적게는 2~3잔, 많게는 4잔 정도에 해당하는 수치다.

연구팀이 대상자들을 8.6년에 걸쳐 추적 관찰한 결과 이 기간에 총 847명의 위암 환자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남성은 462명, 여성은 385명이다.

이를 다시 음주 그룹과 비음주 그룹으로 나눠보니 남성의 경우 음주그룹 위암 발생 위험이 술을 안마시는 사람보다 31% 높아졌다. 여성은 이런 연관성이 없었다.

남성은 주당 음주빈도가 1회씩 증가할수록, 또한 한 번에 섭취하는 음주량이 10g씩 증가할수록 위암 발생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주일에 5회 이상 소량의 술을 지속해서 마시는 경우 술을 마시지 않는 경우에 비해 위암 발생 위험도가 46%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기존 연구들은 위암 발생과 폭음의 연관성에 초점을 맞췄지만 이번 연구는 소량 음주에 대한 연구"라며 "소량이라도 자주 마시는 사람들 또한 위암 발생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이어 "소량이라도 일주일에 1회 이상 음주를 하는 경우, 체내에서 알코올을 분해할 시간을 충분히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 논문은 SCI급 학술지인 '암 생물학 및 의학'(Cancer Biology & Medicine) 8월호에 발표되었다.


ky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