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박진, 폴란드·체코 외교장관 만나 '방산·원전' 세일즈 외교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2022-09-23 09:38 송고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 두번째)와 즈비그니에프 라우 폴란드 외교장관(오른쪽). (외교부 제공)

박진 외교부 장관이 제77차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폴란드·체코 외교장관들과 잇달아 만나 각국과의 실질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23일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미국 뉴욕에서 즈비그니에프 라우 폴란드 외교장관과의 회담을 통해 "8월 한·폴란드 정상 간 통화에서 논의된 원전, 인프라, 방산 등 제반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이 이행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가자"고 말했다.

박 장관은 "양국 경제협력이 폴란드 정부가 추진하는 원전, 신공항 건설 등 인프라 분야로도 확대될 수 있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리우 장관도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한국 기업들이 전기차·배터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진출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폴란드는 최근 우리나라로부터 전차·자주포·전투기 등 무기체계를 도입하는 계약을 맺기도 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과 얀 리파브스키 체코 외교장관(오른쪽). (외교부 제공)

박 장관은 같은 날 얀 리파브스키 체코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에도 불구하고 작년 양국 교역액이 사상 최고치인 40억달러(약 5조6200억원)을 기록하는 등 경제 협력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박 장관은 리파브스키 장관에게 체코의 '두코바니 신규 원전 사업'에 우리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이에 리파브스키 장관은 "한국 기업의 경쟁력과 우수성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체코는 오는 2040년까지 두코바니와 테믈린 지역에 각각 1~2기의 신규 원전 건설을 계획 중이다. 이와 관련 체코 측은 지난 3월 두코바니 1기에 대한 입찰을 개시했다.

리파브스키 장관은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한국 기업들이 체코에 활발히 투자해주기 바란다"며 "전기차 배터리, 수소, 인공지능(AI) 등 미래 산업 분야로도 협력이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ntig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