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여야, 김오수 청문회 26일 개최…특별감찰관 추천 절차 진행(종합)

법사위원장 등 상임위원장 문제 해법 못 찾아…계속 논의키로
與 "27 또는 28일 본회의 열자" vs 野 "상임위원장 아닌 법안 수요 있을 경우 검토"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박기범 기자, 한재준 기자 | 2021-05-18 11:18 송고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와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회동에서 특별감찰관, 임시국회 의사일정 등을 협의하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여야는 오는 21일 본회의를 열어 민생법안을 처리하고 26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18일 합의했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만나 이렇게 합의했다.

여야는 또 청와대 특별감찰관 임명을 위한 국회의 추천 절차도 진행하기로 했다.

21일 본회의에서는 여야 간 쟁점인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선출안을 처리하지 않는 대신 이견이 없는 민생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현 법사위원장인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가 그대로 위원장을 맡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한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동이 끝난 뒤 브리핑에서 "법사위원장은 현재 법적으로 윤 원내대표가 맞다"며 "그렇게라도 청문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 원내수석부대표는 "법사위원장 문제를 포함한 상임위원장 재배분 논의는 앞으로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 원내수석부대표는 "21일 본회의에서는 법사위원장 선출안을 처리하지 않는다. (상정 법안에 대해 국민의힘과) 합의는 못 했지만, 부동산 관련 법안이 다수 있다"며 "(민생 법안 처리를 위해) 27일 또는 28일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는 것이 여당의 입장이지만, 그것에 대한 합의는 못 했다"고 밝혔다.

추 원내수석부대표는 27일 또는 28일 본회의에 대해 "상임위원장 선출안이 아닌, 민생 법안의 수요가 있을 때 개최를 검토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있었지만, 추후 협의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추 원내수석부대표는 브리핑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26일이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시한으로, 청문회를 하지 않으면 청와대가 임명할 테니 청문회를 하는 것이 맞는다"며 "도덕성·적격성을 검증하고 국민 눈높이에서 검증하는 게 맞는다고 봤다"고 밝혔다.

상임위원장 재배분 문제에 대해서는 "지난번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의사를 전달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한 상황"이라며 "양당의 입장 차는 상당하다"고 말했다.


yos547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