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카카오T 바이크, 대구 이어 부산·광주·대전 진출…전국 서비스로 확대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2021-04-22 09:56 송고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 뉴스1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T 바이크' 서비스 지역을 대구에 이어 부산, 광주, 대전 지역에 순차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올 상반기 4개 광역시 진출을 통해 카카오T 바이크를 전국 서비스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T 바이크는 공유 전기자전거 서비스다. 일반 자전거와 달리 전기 모터를 탑재한 PAS(Pedal Assist System) 방식으로 페달을 계속 밟지 않고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어 중·단거리 이동에 효과적인 이동 수단으로 꼽힌다. 지난 2019년 3월 경기도 성남시, 인천광역시 연수구에서 1000대 규모로 첫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3월 대구 지역을 시작으로 21일 부산에서 카카오T 바이크 서비스를 선보였다. 5월에는 광주와 대전에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지난 3월 500대 규모로 서비스를 시작한 대구에서는 이용자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한 달 만에 1000대를 추가 투입해 총 1500대 규모로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부산에서도 500대 규모로 카카오T 바이크 서비스를 시작했다. 오는 5월에는 광주와 대전에 각 1000대 규모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4개 광역시에 제공되는 카카오T 바이크는 전량 2세대 바이크로 투입된다. 기존 모델 대비 내구성·GPS 수신 감도·배터리 용량 등이 개선된 점이 특징이다. 일부 지역에 운영 중인 1세대 바이크도 연내 2세대 바이크로 모두 교체할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내구성을 비롯해 배터리 개선에 초점을 둔 3세대 바이크도 준비 중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안규진 사업부문총괄(CBO) 부사장은 “카카오T 바이크는 기존 교통수단이 미치지 못하는 이동의 공백을 메우며 개인맞춤형 이동수단으로 확고히 자리 잡았다"며 “서비스 규모가 확장되는 만큼 재배치, 충전 등 제반 사항부터 이용자 니즈와 지역별 교통인프라까지 고려한 최적화된 운영으로 고품질 서비스가 유지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Ktig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