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기현 "불체포특권 포기·재판기간 세비반납 등 정치개혁 실천해야"

"선거에서 졌다고 국민과의 약속까지 파기되는 건 아냐"
"말잔치로 끝난 이재명, 내로남불 조국과 차별성 보여야"

(서울=뉴스1) 노선웅 기자 | 2024-04-14 09:27 송고
국민의힘 김기현 전 대표와 추경호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 나누고 있다. 2024.2.1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전 대표와 추경호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 나누고 있다. 2024.2.1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선거 패배에 따른 당내 혼란을 조기에 수습하는 것 못지 않게 대국민 약속인 정치개혁안 실천을 구체화하는 작업도 늦추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번 총선에서 울산 남구을에 출마해 5선 고지에 오른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선거에서 졌다고 국민과의 약속까지 파기되는 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우리 당은 총선 이전부터 불체포특권 포기와 무노동·무임금, 금고형 이상 확정 시 재판기간 세비반납 등의 정치개혁안을 변함없이, 지속적으로 약속드렸다"며 "후보자 전원의 서약서까지 받으며 그 진정성을 국민에 전하고자 노력했다. 정치개혁은 말이나 서약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김 의원은 "정치개혁은 말이나 서약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라며 "이미 이재명 대표는 불체포특권 포기를 여러 차례 약속했다가 지난 해 본인 방탄에 이미 써먹은 상태라 민주당과 이 대표 입장에서는 또다시 정치개혁을 입에 올리기 민망한 상황일 것이다. 조국 대표도 자녀의 입시 비리로 2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터라 동변상련일 수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그런 개인적 사정이 정치개혁을 가로막도록 허용해서는 안 된다. 불체포특권을 포기하지 않으면서 마치 하는 것처럼 국민을 속여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힘은 현란한 말잔치로 끝난 이 대표의 민주당, 내로남불 조 대표의 조국당과 다르다는 사실을 실천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약속한 '정치개혁 시리즈' 공약 이전에 당대표 시절 '3대 정치개혁' 추진을 공언한 바 있다. 그는 국회의원 정수 축소와 이재명 대표 등을 겨냥한 불체포특권 포기, 무노동·무임금 원칙 등을 주장했다.


buen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