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지자체 중심 이주배경 청소년 지원사업, 1년간 성과 돌아본다

7일 성과 보고대회 개최…지자체 성과 공유
강연·발표 등 통해 지원 체계 발전 방안 논의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2023-12-07 06:00 송고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여성가족부는 이주배경청소년지원재단과 함께 7일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센터에서 '이주배경청소년 지원 지역자원 연계사업 성과 보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지자체와 협력해 이주배경청소년에게 한국어 교육, 교과목 학습지원, 진로교육, 심리 상담, 급식지원 등을 맞춤형으로 제공해 지역사회 적응을 돕는 '지역자원 연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자체가 중심이 돼 외국인 주민과 다문화가족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고, 지역의 청소년 관련 기관들과 함께 '민·관·학 협의체'를 구성해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경기 화성시, 경남 김해시, 경기 시흥시, 경기 김포시, 전북 전주시 등에서 사업을 선도적으로 시행 중이다. 행사에서는 이들 지자체의 성과를 공유하고 이주배경청소년 지원 체계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

홍용표 전 통일부 장관이 '이주배경청소년과 함께 만드는 한반도 미래' 기조강연을 맡는다. 이어 김진호 한국방송통신대 교수와 김재우 글로벌청소년센터장이 '이주배경청소년 지원 지역자원 연계사업'의 성과와 향후 과제에 대해 발표한다.

이기순 여가부 차관은 "지방자치단체, 이주배경청소년지원재단 등과 협력해 사각지대에 놓인 이주배경청소년을 발굴해 맞춤형 서비스를 강화할 수 있도록 지역자원 연계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mau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