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배달의민족, 폭언·폭행 당한 라이더에 심리상담·법률조언 지원

응급치료비 지원 방안도 검토

(서울=뉴스1) 이정후 기자 | 2023-11-30 14:09 송고
서울 강남구 논현동 배달의민족 자회사 '딜리버리N' 앞에 오토바이들이 주차되어 있다.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 강남구 논현동 배달의민족 자회사 '딜리버리N' 앞에 오토바이들이 주차되어 있다.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배달의민족 물류 서비스를 담당하는 우아한청년들은 배달 수행 과정에서 폭언·폭행 피해를 입은 라이더를 위해 후속 지원책을 강화했다고 30일 밝혔다.
그동안 우아한청년들은 고객이나 업주로부터 피해가 발생했거나 우려되는 경우 △즉각 현장 이탈 조치 및 안내 △배달음식 비용 회사 부담 △즉시 배차 취소 등을 지원해 왔다.

우아한청년들은 이에 더해 고객 또는 업주로부터 폭언·폭행을 입을 경우 라이더를 위해 심리상담과 법률상담을 추가로 마련한다.

인당 총 5회가 제공되는 '라이더 심리케어'와 경찰조사를 진행할 경우 법률 조언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또 피해 라이더의 치료비 일부를 긴급 지원하는 '응급치료비' 지원 방안도 검토한다. 라이더가 폭행 등으로 치료가 필요할 경우 산재승인 기간 중 응급치료비 부담을 덜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처하는 경우를 대비하려는 목적이다.
회사 측은 당장 필요한 치료비를 최소한의 절차로 긴급 지원하는 방책을 구상 중이라고 설명했다.

우아한청년들 관계자는 "배달의민족 라이더들이 피해를 최소화할 뿐 아니라 피해 회복에 있어서도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이번 라이더 지원 조치를 적극적으로 강화했다"며 "배달 수행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피해로부터 라이더를 보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eej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